UPDATED. 2019-11-22 10:20 (금)
건국대 전 총장, 의전원 이전문제로 직위해제...즉각 "효력정지 신청"
건국대 전 총장, 의전원 이전문제로 직위해제...즉각 "효력정지 신청"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11.05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민상기 건국대 전 총장 (연합뉴스 제공)
사진 = 민상기 건국대 전 총장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지난 1일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이하 의전원) 문제로 재단으로부터 건국대 민상기 총장이 직위해제 조치됐고 이에 민 총장은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건국대 재단 이사회는 민 전 총장이 지난달 23일에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측에 의전원 수업을 충주에 위치한 글로벌캠퍼스로 환원하는 문제 관련 서류를 임의로 전달했다는 점을 문제삼아 징계위를 개최, 직위 해제를 결정한 바 있다.

이 문제는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올라가 시작됐다.

 

당시 건국대 측은 교육부로부터 충주캠퍼스에서 운영하는 조건으로 건국대 의전원 허가를 받았지만 2007년부터 13년간 충주가 아닌 서울캠퍼스에서 교육 및 실습을 진행해왔다.

잠잠하던 사건은 지난 7월 맹정섭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이하 지역위)으로 선출되면서 해당 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다. 지역위는 곧바로 교육청에 건국대학교충주병원의 운영이 부실하다며 의전원을 충주에서 운영해야한다고 주장했으며 긴급감사도 신청했다.

결국 교육부는 지난 9월 병원 현장조사를 실시, 잘못된 부분을 시정하고 현 총장과 전 총장들을 경징계 처분할 것을 요구했다.

사태가 이러하자 민 총장은 9월 23일 자필 서명이 담긴 서류를 들고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해 "내년 3월부터 수업과 실습을 모두 충주에서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 건국대 측은 민 총장이 교내 구성원과 논의 없이 자필 서명이 담긴 문서를 전달한 배경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판단, 결국 직위해제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에 민 총장 측은 직위해제 처분 절차가 잘못 됐으며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항변했다.

우선 민 총장 측은 본인은 학교법인의 총장이며, 고등교육법에 규정된 교원으로 사립학교법 제 64조 규정인 "미리 충분한 조사를 한 후 당해 징계사건을 관할하는 교원징계위원회에 그 징계 의결을 요구해야 함에도 위와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당사자에게 소명 및 자료제출요구도 하지 않고 본인을 배제한 이사회에서 독단적으로 징계위원회를 구성했기에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재단 이사회 측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민 총장 측은 "지난 9월 23일 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에 문건이 제출된 것은 사실이지만 임기내에 해당 문제에 대해 모든 것을 마무리하고자 했음이지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학교행정의 총괄책임자로서 학교존립에 문제가 되는 점에 대해서 사전에 이사장, 의무부총장 및 의전원 논의를 거쳤던 상황에서 과거 편법 운영되는 의전원 문제로부터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해 있었고 해당건은 이미 여러 언론사 및 시민단체에 공개돼 왔기에 학교법인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과 관련해 건국대 측은 어떠한 답변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며 민 전 총장 측은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한편 건국대 재단 측과 민 전 총장 측의 심문 기일은 오는 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