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07:21 (화)
농협,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가꾸기 경진대회' 시상
농협,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가꾸기 경진대회' 시상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11.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4개마을·5억원에서 올해 48개마을·10억원으로 확대
경북영덕 원구1리마을·전남영암 쌍정마을 등 전국 48개마을 수상
농협중앙회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을 위한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를 통해 농촌경관 우수마을을 선정, 7일 오후 농협본관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사진 왼쪽 3번째)이 대상마을 2곳 경북 영덕군 원구1리마을, 전남 영암군 쌍정마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농협중앙회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을 위한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를 통해 농촌경관 우수마을을 선정, 7일 오후 농협본관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사진 왼쪽 3번째)이 대상마을 2곳 경북 영덕군 원구1리마을, 전남 영암군 쌍정마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을 위한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를 통해 농촌경관 우수마을을 선정하여 7일, 농협본관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이재관 행정안전부 실장, 강석호 국회의원, 농업인·소비자단체장, 수상마을대표 및 주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행사는 ▲ 수상마을의 아름다운 농촌경관 및 마을 가꾸기 활동을 소개하는 영상물 상영 ▲ 내빈축사 ▲ 마을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농협주관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는 들녘 가꾸기 분야를 신설, 시상규모가 지난해 24개마을·5억원에서 올해는 48개마을·1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대상 수상마을(2개마을)은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여해 시상 품격 또한 높였다.
 
올해 경진대회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를 추진하고 있는 농촌마을을 지역농협 조합장의 추천을 거쳐, 지역 시도예선심사 및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본선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48개마을이 선정되어 시상식을 가졌다.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시상분야 대상 수상마을은 경북영덕 원구1리마을로 우리 고유의 문화를 잘 보존하고 계승해 마을고택 환경정비 및 전통음식, 생활예절교육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활동을 개발했다. 원구전통문화축제를 개최해 언제나 다시 찾고 싶은 전통마을이 되기 위해 모든 주민이 똘똘 뭉쳐 마을공동체의 우수한 본보기를 마련했다.

‘농촌들녘 가꾸기’시상분야 대상 수상마을은 전남영암 쌍정마을로 영암 월출산 자락 34만평 농지에 봄에는 유채꽃, 가을에는 메밀을 식재 및 축제를 개최해 농촌들녘 가꾸기 사업의 우수 모델 마을로 선정됐다. 경관작물 재배로 깨끗한 농업생산환경을 조성하고 관광농업으로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면서 우리 농업·농촌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다.

대상 2개마을은 행정안전부 장관상 및 시상금 5천만원을 수여하고, 금상수상 6개마을은 농협중앙회 회장상(이하 회장상) 및 시상금 3천만원을, 은상수상 15개마을은 회장상 및 시상금 2천만원을, 동상수상 25개마을은 회장상 및 1천5백만원을 수여했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농촌은 식량안보, 경관 및 환경보전, 일자리창출을 통한 지역사회 유지, 전통문화 계승 등 다양한 공익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며, "농협은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를 통해 농촌의 아름다운 풍경과 정겨운 문화가 유지되고, 일자리와 청년들이 넘쳐나는 활력있는 농촌, 도시민에게 힐링이 되는 휴식공간으로 가꾸기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