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1:36 (화)
‘올 겨울은 숏패딩’...10명 중 7명 숏패딩 선택
‘올 겨울은 숏패딩’...10명 중 7명 숏패딩 선택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1.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패딩 길이 작년比 35cm↓
1
사진=현대백화점 매장

겨울 아우터 강자 롱패딩 대신 짧은 길이의 숏패딩이 올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10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패딩 전체 매출에서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이 71.3%를 기록했다. 

패딩을 구매하는 고객 10명 중 7명은 숏패딩을 구매한 것이다.

 

1~2년 전까지만 해도 롱패딩이 패딩 시장 강자였다. 지난 2017년(9~12월) 현대백화점에 입점한 아웃도어 브랜드의 패딩 매출에서 롱패딩이 81.0%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해(9~12월) 58.1%, 올해(9~10월) 15.3%를 기록하며 롱패딩의 비중은 눈에 띄게 줄었다.

반면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8.5%, 28.2%에 불과했다.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주력 상품도 롱패딩에서 숏패딩으로 바뀌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등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 주력 상품의 남성용 라지(L) 사이즈를 분석해보니 평균 기장이 72.6cm였다. 지난해 패딩 평균 길이(108.4cm)에 비해 35.8cm가 줄어든 것이다.

올 겨울 브랜드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도 ‘근육맨 패딩’으로 불리던 노스페이스 ‘눕시 1992’, 패션성을 가미한 디스커버리 ‘숏 마운틴 쿡 다운점퍼’, 내셔널지오그래픽 ‘바이슨RDS 덕다운 점퍼’ 등 숏패딩이다. 

방찬식 현대백화점 아웃도어 바이어는 “복고가 패션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1980~1990년대에 유행하던 숏패딩이 겨울철 ‘핫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롱패딩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옷에도 매치하기 쉬워 20~30대 고객들이 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