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22:20 (월)
LG유플러스, ‘LTE-R' 기술 검증 완료...철도운영 효율성↑
LG유플러스, ‘LTE-R' 기술 검증 완료...철도운영 효율성↑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1.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철도통합무선통신 기술 검증 마쳐
노후 열차무선설비 개선 기대
1
사진=LG유플러스 직원들이 서울 마곡 LG사이언파크에서 센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신규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기술 솔루션의 검증을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신속한 현장 적용을 통해 철도 운영 효율성과 편의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LTE-R은 4G 이동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Railway) 사업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이다. 노후화 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간, 열차와 관제간, 유지보수자 상호간 필요한 음성,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목적으로 사용된다.

특히 검증을 마친 기술은 실제 철도 운영 환경과 동일 조건을 갖춘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이뤄져 철도 운영 현장에 즉시 적용 가능한 기술로 평가받는다. 

 

유플러스 관계자에 따르면 유플러스는 이번 기술을 기반으로 협력사와 협업을 증대하고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를 기술 수출 교두보로 활용하겠다는 것.

앞서 유플러스는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실제 노선환경과 지상장치, 차상장치 등 실제 장비를 활용한 모의 주행시험에도 성공했다.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산·학·연 협력 및 기술 교류에 필수적인 LTE-R 철도통합무선망 사업에서 오픈 랩 방식의 ‘LTE-R 종합검증센터’가 구심점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이 신기술 개발·검증, 교육실습 등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내 철도통합무선망(LTE-R) 서비스 품질 고도화 및 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