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6:20 (일)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보는 항아리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보는 항아리
  • 오종준 기자
  • 승인 2019.11.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종준 기자
오종준 기자

[데일리그리드 = 오종준 기자 ]  ‘항아리’는 그릇의 아래위가 좁고 배가 불룩 나온 모습이다. 

오종준 기자
오종준 기자

한민족(漢民族) 사이에 발생한 한문자인 호(壺)도 바로 항아리의 형상을 본떠서 만들어졌다. 

오종준 기자
오종준 기자

입 ·목부분의 특징에 따라 입큰항아리[廣口壺] ·목긴항아리[長頸壺] ·목짧은항아리[短頸壺]로 나뉜다. 

 
오종준 기자
오종준 기자

옛날부터 넓은 지역에 걸쳐 써왔으나, 토기 발명 이후 최초로 만들어진 것은 아래보다 위가 약간 벌어진 주발 모양의 옹기뿐이었으며, 항아리가 만들어진 것은 그보다 나중이었다.

ⓒ 글참조 / 두산백과

@ 오종준 기자 oh2843@naver.com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