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9:21 (월)
산은, 중견·대기업 벤처생태계 참여 통한 개방형 혁신활동 지원
산은, 중견·대기업 벤처생태계 참여 통한 개방형 혁신활동 지원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11.1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 스타트업과 중견·대기업간 협력방안 모색으로 벤처생태계 활성화에 기여
사진 = 18일 산업은행 여의도 본점 IR센터에서 KDB NextRound CVC 스페셜라운드가 진행 중인 모습.
사진 = 18일 산업은행 여의도 본점 IR센터에서 KDB NextRound CVC 스페셜라운드가 진행 중인 모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18일 여의도 본점 IR센터에서 국내 중견기업, 대기업의 CVC 관계자들과 전략펀드 전문 벤처캐피탈, 혁신 스타트업 등 약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DB NextRound CVC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CVC 스페셜라운드'는 4차 산업혁명시대 급변하는 환경과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업들이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통한 외부로부터 혁신을 추구하는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 문화확산’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것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60개사 이상의 중견기업·대기업이 대거 참여해 CVC 단일행사로는 국내 최대규모로 개최됐다. 

스페셜라운드 1부에서는 산업은행이 운영중인 벤처투자플랫폼인 ‘KDB NextRound'와 ‘중견기업·대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펀드’ 및 글로벌 스타트업 Fair인 ‘NextRise' 등에 대한 소개를 통해 ‘정책금융기관-스타트업-중견·대기업’간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으로 ‘개방형 혁신’ 달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이어진 2부에서는 삼성그룹의 CVC 조직인 삼성벤처에서 전략펀드를 운용한 인라이트벤처스의 김용민 대표가 ‘글로벌 기업들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참석자들과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마지막 3부에서는 스티로폼을 대체하는 혁신적인 친환경 단열 포장재를 개발 국내외 유통·물류 기업들과 사업협력 추진중인 에임트를 포함해 대기업과 활발히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중인 에이치랩, 쓰리아이 등 혁신 스타트업 3개사의 IR 발표가 이어져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산업은행의 대한민국 대표 벤처투자플랫폼인 'KDB NextRound'는 매주 3회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스타트업 IR 라운드’ 외에도 비정기적으로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지역 벤처생태계 활성화와 창업열기 확산을 위해 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지역라운드를 개최하고 있으며, 유망 벤처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연 2회 글로벌 스페셜라운드도 개최하고 있다.

이날 산업은행 장병돈 혁신성장금융부문 부행장은“앞으로도 산업은행은 혁신 벤처생태계와 중견·대기업을 연결함으로써 유망 스타트업들이 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중견·대기업들은 성공적으로 개방형 혁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