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9:21 (월)
가스공사, 우즈벡 환아 ‘국내 후송’ 수술 지원
가스공사, 우즈벡 환아 ‘국내 후송’ 수술 지원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1.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과 우즈벡 심장병 환아 2명 지원키로
우즈베키스탄 환아 입국 환영행사 사진
사진=지난 16일 우즈베키스탄 환아 입국 환영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9일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일환으로 우즈베키스탄 심장병 환아 2명을 국내로 초청해 수술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초청된 환아들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약 3주간 수술 및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2년부터 분당서울대병원과 협업해 매년 개발도상국 환아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까지 이라크 4명, 우즈베키스탄 12명 등 총 16명의 수술을 지원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가스전 사업 등 해외자원개발과 연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미래세대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고 자원보유국과의 우호관계 형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