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22:20 (월)
고양시, 버스·철도파업에 긴급 교통수단 전면 투입
고양시, 버스·철도파업에 긴급 교통수단 전면 투입
  • 김기경 기자
  • 승인 2019.11.2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용차량, 시내·마을버스, 택시 등 민·관 운송수단 전방위 투입
이재준 시장, M버스 입석허용 지속 요구… 이번 파업으로 임시 시행
고양시 명성운수의 노조 파업에 이어 전철 파업까지 겹치면서 고양시가 모든 임시 교통수단을 동원해 출퇴근 시민들의 불편을 덜기로 했다.(사진 고양시 제공)
고양시 명성운수의 노조 파업에 이어 전철 파업까지 겹치면서 고양시가 모든 임시 교통수단을 동원해 출퇴근 시민들의 불편을 덜기로 했다.(사진 고양시 제공)

[데일리그리드 고양=김기경 기자] 지난 19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명성운수의 갑작스러운 노조 파업으로 20개 버스노선의 운행이 중단된 데 이어 이튿날 경의선·3호선 등 전철 파업까지 겹치면서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고양시는 관용차량은 물론 시내버스·마을버스, 택시 등의 ‘임시 교통수단’을 출퇴근 골든타임에 전면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에 파업한 명성운수 노선의 주요 거점은 서울역과 영등포 등이다. 시에서는 명성운수의 노조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고양시 내 대중교통 운송업체와 긴밀히 협의해 공공뿐 아니라 민간업체의 차량도 함께 확보했다.

 

시는 파업 당일인 19일부터 대화역~서울역 구간에 전세버스 20대를 무료 운행하고 있으며, 공무원 통근버스와 고양도시관리공사·복지회관·꿈의버스 등 공공기관의 관용차량도 추가 투입키로 했다.

여기에 더해 시내버스 10대를 파업 구간 노선에 배치하고, 마을버스 4개 업체의 버스 10대도 투입해 관내 외곽·취약지역부터 서울까지 운행키로 했다. 또한 경기도와 협의해 3300번 대체노선인 7400번을 증차 운행할 예정이다.

이들 버스는 대체버스·임시운행 등 안내문구가 표기되어 있으며 기존 버스와 마찬가지로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출·퇴근 인파가 몰리는 시간대에에 택시 50여 대를 집중 배치할 예정이다. 이 택시는 대화·주엽·마두·백석역 등 중앙로 4개 거점부터 구파발역~디지털미디어역까지 운행하며, 상황에 따라 100대 정도로 점차 늘릴 계획이다.

한편 이재준 시장이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지속 요구해 온 ‘M버스 입석’은 이번 파업으로 임시로 시행했는데, M7106, M7119의 탑승인원이 폭증하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정차하는 정류장 수에 제한을 두는 M버스의 ‘정차제한’도 임시로 해제했다.

이재준 시장은 “파업의 장기화에 대비해 활용 가능한 모든 대체 교통수단을 추가로 투입함으로써 서울로 오가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