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9:20 (월)
해양경찰청, ‘한-아세안 정상회의’ 해양대테러 안전활동 강화
해양경찰청, ‘한-아세안 정상회의’ 해양대테러 안전활동 강화
  • 민영원
  • 승인 2019.11.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경찰 작전본부 24시간 운영…위험요소 사전 방지·제거 총력 -

[데일리그리드=민영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해양대테러 안전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동남아시아 국가연합) 국가 간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며,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도약 기반을 마련하는 국가적인 행사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행사 10일 전인 지난 15일부터 우리나라 전 해역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해양경찰 작전본부를 24시간 운영 중이다.

또 대통령경호처, 해양경찰청, 국가정보원, 경찰청, 소방청 등이 참여하는 경호안전통제단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행사장 주변 해역과 인근 항·포구의 우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해양경찰청은 정상회의 기간 3000톤급 경비함 등 함정 29척, 헬기 2대, 해양경찰관 등 551명을 투입해 각 국 정상의 안전을 보장하고, 우발상황을 사전에 방지・제거하기 위한 해양테러 예방에 나선다.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에 사회적 문제로 대두될 수 있는 폭발물 탑재 드론 테러 예방을 위해 해양경찰 특공대가 보유한 드론전파차단장비를 활용해 감시 활동을 펼친다.

생화학테러에도 대응하기 위해 395종의 유독 화학물질을 실시간 탐지・분석할 수 있는 신형 화학방제정을 배치해 빈틈없는 해상경호 활동을 실시한다.

해양경찰 특공대는 소나 등 첨단장비를 동원해 광범위하고 복잡한 해역을 수중 검측해 폭발물에 대한 위협을 사전에 방지한다.

또 행사장 인근 해역에 대한 해양순찰 강화를 통해 정상회담장의 안전 확보에 나선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신종 해양테러 대응을 위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경호활동을 전개하겠다”며 “해군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위험을 사전에 방지·제거하는 예방 경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2019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대비해 지난 10월 부산 수영만 일대에서 경비함정 단정 운영역량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어 지난 19일에는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주관으로 3개 기관(함정 20척),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해상경호 안전관리 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한 바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