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22:20 (화)
한-베트남, 경제협력 비즈니스포럼 개최
한-베트남, 경제협력 비즈니스포럼 개최
  • 이사부 기자
  • 승인 2019.11.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전경련
사진 = 전경련

[데일리그리드=이사부 기자] 전경련은 28일 오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를 초청해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베트남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최근 20년간 매년 경제가 5~6%씩 성장하고 있으며, ①풍부한 노동력과 ②탄탄한 인프라, ③안정적인 정치체제 등 3박자를 고루 갖춰 향후 성장 잠재력 또한 큰 나라”라고 강조했다.

또한 허 회장은 “수교 이후 양국 교역규모는 100배 이상 성장했고, 지난해 사상 최대 교역액(683억 달러)을 달성했다”며 “2~3년 내 한-베트남 교역 1000억 달러 시대를 열자”고 제안했다.

 

對베트남 교역량은 2000년 이후 작년까지 연평균 21.6% 증가했으며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2~3년 내 교역량 1000억 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전체 교역량 중 베트남과의 교역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00년 0.6%에서 2019년 10월 기준 6.7%로 지난 10년 간 꾸준히 늘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베트남 기업·투자 환경 및 한국기업의 베트남 사업 기회 등에 대한 소개와 함께, 지속가능한 한-베트남 경제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우리나라는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최대 시장인 중국의 부진으로 올해(1~10월)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4%나 감소했으나, 對베트남 수출은 소폭 증가(0.6%)했다”며 “특히, 한일관계 경색과 미중 무역전쟁 등 글로벌 수출환경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한 시장 확대·다변화 관점에서 베트남은 한국에게 정말 중요한 나라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베트남에서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비롯해 기획투자부   장관, 산업부 장관 등 총 100여명의 주요 정부인사 및 기업인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홍남기 부총리를 비롯,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박노완 주베트남대사, 진옥동 신한은행장, 조경목 SK에너지 대표, 성기학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 지성규 KEB하나은행 은행장,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등 총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전경련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해 베트남을 중점 협력국가로 선정하고, 작년부터 ‘베트남 경제계 미션단’ 파견, 국회의장 초청 ‘한-베트남 비즈니스 오찬’ 개최 등 베트남과 활발한 민간 교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