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22:20 (목)
NHN페이코, ‘페이코 모바일 식권’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 적용
NHN페이코, ‘페이코 모바일 식권’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 적용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12.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업체별 업무 특수성 반영한 맞춤 식권 서비스 운영으로 차별화
- 인천국제공항 상주직원, 구내 식당 및 CJ푸드빌 등 40개 식음료 매장에서 사용 가능
사진 = 페이코 모바일 식권
사진 = 페이코 모바일 식권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대표이사 정연훈)가 ‘페이코(PAYCO) 모바일 식권’ 서비스를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 적용하고, 업무 특수성을 반영한 식권 서비스로 모바일 식권 시장에서 입지를 굳힌다. 

NHN페이코는 지난 달 인천국제공항 내 구내식당과CJ푸드빌, 아워홈 등 총 40여개 식음료 매장에 ‘페이코 모바일 식권’ 서비스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공항 내 면세사업 및 공항산업에 종사하는 상주직원들은 구내 식당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가맹 매장에서 페이코 앱으로 식권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페이코 모바일 식권을 도입한 기업은 일일이 식음료 매장을 확보하지 않아도, ‘페이코’를 매개로 가맹 매장을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출입 변동이 많은 공항 업무 환경에 대응해 유연하게 식권을 관리·운영할 수 있다. 

특히, 인천국제공항 내 제휴 가맹 매장은 ‘페이코 모바일 식권’뿐 아니라 페이코에 등록한 신용카드와 페이코 포인트를 활용한 결제도 지원해, 공항을 찾는 일반 고객도 페이코 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연내 공항 전체 식음료 가맹점으로 확대 적용되면 식권 사용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NHN페이코는 지난 2017년 5월 임직원이 페이코 앱을 활용해 식대를 손쉽게 지불할 수 있는 페이코 모바일 식권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두산그룹과 SK하이닉스 등 대형사를 포함해 630여 개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직장인의 식대 결제 편의는 물론 기업의 식대 관리 효율성을 제고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NHN페이코 측은, “이번 적용은 일반 기업을 중심으로 전개해왔던 ‘페이코 모바일 식권’을 조직 내 인원 구성과 근무 시간 등 변동이 많은 공항 등 특수 산업에 확대함으로써 산업별로 최적화된 맞춤형 식권 서비스 운영이 가능함을 보여준 사례”라며, “나아가 페이코 모바일 식권 사업을 위해 구축한 결제 인프라를 활용해 페이코의 오프라인 결제 사업과의 시너지를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