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05:13 (금)
한국마사회, 제38회 그랑프리 우승컵 최초 공개
한국마사회, 제38회 그랑프리 우승컵 최초 공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2.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전통미 담아 눈길
(부정기1) 한국마사회 그랑프리 우승컵 최초 공개
사진=한국마사회 그랑프리 우승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이 오는 8일 개최 예정인 제38회 ‘그랑프리’를 맞아 우승컵을 최초 공개했다고 3일 밝혔다.

‘그랑프리’는 1982년부터 시행되어 국산마와 외산마 최강자가 맞붙는 장거리(2300m) 경주로 총상금만 무려 8억이 걸려있는 한국 경마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대상경주다. 

한국마사회는 한국 경마의 상징을 만들기 위해 ‘그랑프리’ 우승컵 제작을 결정했으며, 한국의 미(美)와 경마의 정통성을 담은 영구 트로피로 제작했다. 

 

상부의 잔은 고려시대 국화문 상감 마상배(馬上杯)에서 형태를 가져왔으며 바닥이 뾰족한 것이 특징이다. 잔의 배부분 정면에는 신라 천마총 출토 다래에 그려진 천마를 음각하였고, 양 측면에는 마상배에 장식된 국화문 대신 한글 ‘그랑프리’를 꽃잎처럼 새겼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의 우아한 아름다움과 대회의 권위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 100년을 바라보는 한국 경마에 ‘그랑프리’ 우승컵이 멋진 아이콘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