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05 (금)
이학재 의원, 서구 발전을 위한 광역교통체계 개편 토론회 개최
이학재 의원, 서구 발전을 위한 광역교통체계 개편 토론회 개최
  • 민영원
  • 승인 2019.12.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재 의원, ‘GTX-D, 청라-홍대선, 청라~여의도 지하 고속도로’ 등

 

사진=국회,이학재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서구갑)
사진=국회,이학재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서구갑)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이학재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서구갑)은 3일 인천 서구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서구 발전을 위한 광역교통체계 개편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토론회는 최근 서구 지역 현안으로 떠오른 GTX-D 노선 신설, 원종-홍대선 청라 연장(청라-홍대선), 남청라IC로 경인고속도로 기점 변경 및 지하 고속도로 건설 등 광역교통 체계 개편 방안을 전문가들과 함께 토의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학재 의원은 “청라와 영종을 잇는 제3연륙교 건설에 맞춰 인천국제공항에서 영종국제도시와와 청라국제도시 그리고 루원시티를 경유해 서울 도심으로 연결되는 철도와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서둘러 준비해야 하며, 오늘 토론회를 계기로 이에 대해 인천시와 지역 주민들의 인식 공유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토론회를 마련한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이의원은 “GTX-D는 지역과 국가 전체의 발전에 가장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노선으로 사업을 검토해야 하며, 이를 위해 인천국제공항과 경제자유구역인 청라와 영종으로의 접근성 향상은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다.”며 인천공항행 GTX-D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이어 이의원은 “상하이 푸동공항만해도 최고시속 400㎞ 이상의 자기부상열차로 공항에서 도심까지 8분이면 도착하는데, 우리나라 공항철도는 직통열차가 43분 걸리고 일반열차는 1시간 가량 소요되는 형편이다. 이런 수준의 교통체계로 인천공항이  연간 이용객 1억명 시대를 준비한다는 것은 넌센스다. 게다가 인천공항과 서울을 잇는 축선상에는 영종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가 있고, 인천의 새로운 중심인 루원시티 등이 있어 이들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서도 GTX-D 도입은 꼭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이의원은 “이미 불가로 판명난 박남춘 시장의 공약인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을 대신해 원종-홍대선을 루원시티와 청라국제도시로 연장하는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자”고 제안하며, “이 노선을 ‘청라-홍대선’으로 부르면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끝으로 이의원은 “현재 서인천IC에서 고속도로가 끝나 남청라IC까지 교통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문제가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남청라IC로 고속도로의 기점을 변경해 경인고속도로가 제2외곽순환도로와 제3연륙교로로 바로 연결되게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남청라IC부터 신월IC까지 지하에 고속도로를 건설하면 현재 서울시가 건설 중인 제물포터널(신월IC~여의도)과 이어져 청라에서 여의도까지 고속도로로 막힘없이 30분 내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상부는 일반도로(무료도로)로 전환해 고속도로 주변 지역의 개발과 재생사업을 추진하면 인천 발전의 획기적인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다.”며 청라에서 여의도까지 지하 고속도로 구축과 상부 일반화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날 토론회는 이학재 의원이 좌장을 맡았고, 한국교통연구원의 이재훈 박사가 발제를 했으며 양광식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와 오동익 ㈜T-랩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그리고, 인천시 철도과와 고속도로재생과 담당자 그리고 서구청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청라국제도시와 루원시티 그리고 영종국제도시 주민 약 100여 명이 함께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편 이 토론회는 유튜브 채널 ‘이학재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