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05 (금)
2019 발롱도르 시상식, 리오넬 메시 통산 6번째 수상
2019 발롱도르 시상식, 리오넬 메시 통산 6번째 수상
  • 정진욱
  • 승인 2019.12.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발롱도르 수상자로 뽑힌 리오넬 메시 (사진= 프랑스풋볼 홈페이지 캡처)
2019 발롱도르 수상자로 뽑힌 리오넬 메시 (사진= 프랑스풋볼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트로피를 차지했다.

프랑스 축구전문 잡지인 프랑스풋볼이 주관하는 발롱도르는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리오넬 메시는 통산 6번째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돼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피르질 판데이크(리버풀)를 따돌리고 역대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메시는 686점을 받아 판데이크(679점)를 단 7점 차로 힘겹게 따돌렸다. 호날두는 476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956년 처음 시작된 발롱도르는 올해 64회째로 메시는 개인 통산 6차례(2009년·2010년·2011년·2012년·2015년·2019년) 수상에 성공, 최다 수상 동률(5번)이던 호날두(2008년·2013년·2014년·2016년·2017년)를 따돌렸다.

메시는 "오늘 6번째 발롱도르를 받았다"라며 "아내가 나에게 꿈꾸는 것을 멈추지 말고 실력을 키우면서 계속 축구를 즐기라는 이야기를 해줬다. 나는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는 "아직 아름다운 세월이 많이 남아 있다"라며 "시간은 빨리 흐르는 만큼 축구를 즐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메시에 이어 판데이크와 호날두가 남자 선수 부문 2~3위를 차지한 가운데 최종 후보 30인에 포함됐던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은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