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0 04:30 (월)
CJ제일제당, 간편식 넘어선 ‘시그니처 우동’ 출시
CJ제일제당, 간편식 넘어선 ‘시그니처 우동’ 출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2.0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기술 집약 프리미엄 제품
CJ제일제당_시그니처우동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시그니처 우동'

CJ제일제당이 오는 2020년 간편식 우동 출시 20주년을 맞아 20년간 노하우를 집약한 프리미엄 제품인 ‘시그니처 우동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시그니처 우동은 지난 20년 간 쌓아 온 CJ제일제당 간편식 우동의 기술 노하우를 집약한 제품이다. 면과 육수, 건더기(고명)의 3대 핵심 요소에 집중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면(麵)의 식감을 살리는 데 공을 들여,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간편식 우동에서 느끼지 못했던 수준의 면’이라는 맛 평가까지 받았다. 기존 우동 면에 비해 두께를 무려 25% 가량 키우고 단면을 정사각형 형태로 만들어 입 안에 꽉차는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물 맛을 결정하는 육수는 가다랑어포(가쓰오부시)와 다시마, 멸치 등 원료 외에는 다른 재료를 최소화해 우동 본연의 조리법에 가까운 자연스러운 맛을 냈다. 건더기는 기존 가쓰오우동과 달리 2cm 이상으로 큼직하게 썰어낸 표고버섯을 더해 면과 함께 먹었을 때 원물의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조리법 측면에서도 최상의 맛을 낼 수 있도록 차별화했다. 육수와 면을 동시에 넣고 끓이던 기존 간편식 우동과 달리, 시그니처 우동은 전문점의 우동 조리법에 착안해 면과 육수를 각각 끓인 뒤 마지막에 합치는 방식의 조리법을 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시그니처 우동은 20년간 누적된 CJ제일제당 간편식 면 기술의 결정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제품”이라며, “내년 가쓰오우동 출시 20주년에 맞춰 소비자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을 드리는 방안을 추진중이다”라고 말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