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2:20 (수)
[위클리정가] 박홍근 의원, 타다 이재웅에 쓴소리
[위클리정가] 박홍근 의원, 타다 이재웅에 쓴소리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12.0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적 대응 자제하고 택시산업의 상생과 혁신 법안 통과에 협조하길
사진 = 박홍근 의원실
사진 = 박홍근 의원실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더불어 민주당 박홍근(서울 중랑구(을))의원이 타다 이재웅대표를 향해  “감정적 대응 자제하고 택시산업의 상생과 혁신 법안 통과에 협조하라”고 쓴 소리를 내뱉었다.

박 의원은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하 여객운수법)’ 개정안과 관련, ‘타다’를 운영하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의 대응은 개정방향과 내용을 오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의도적으로 사실관계조차 왜곡하고 있습니다. 감정적 대응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표를 의식한 졸속법안이라는 이재웅 대표의 주장은 4차산업혁명이라는 큰 흐름 속에서 택시산업의 혁신을 조망하고 설계해가고 있는 정부와 국회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새로운 이동서비스를 준비하거나 이미 시행하고 있는 KST모빌리티(마카롱택시), 코나투스(반반택시) 등과 같이 크고 작은 수많은 스타트업과 함께 카카오모빌리티와 우버 등도 이번 여객운수법 개정을 지지하고 하루빨리 제도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스스로 모빌리티 업계를 과잉대표하며 자신만이 혁신가이고, 타다만이 혁신기업이라고 착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타다의 강제배차시스템, 친절청결서비스 등 혁신적 요소는 물론 인정하는데 이는 택시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제대로 파고든 것”이라면서도“그렇다고 공유경제나 차량공유서비스로 인정하기는 어렵고 렌터차량과 대리기사에 의한 택시시장 잠식에 불과하다”고 비난 했다.

그러면서“국회 국토위를 통과한 여객운수법 개정안은, 총선의 표를 의식해서 현 택시업계만을 보호하기 위한 법도 아니며 더구나 타다를 무조건 금지하거나 퇴출시키려는 법은 더구나 아니며 타다와 같은 혁신적 서비스를 택시제도권 안으로 공정하고도 합법적으로 편입시켜 국민들의 이동 편의를 제고하는 혁신과 상생을 위한 법”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다시한번, 타다측이 열린 마음으로 사회적 갈등 해소와 자사의 이익 추구를 균형있게 바라봐주시고, 국민을 모시고 혁신적 미래로 가는 모빌리티에 함께 동승해주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