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22:20 (목)
부평구, 내년도 부평 비전 2020위원회 연구과제 선정
부평구, 내년도 부평 비전 2020위원회 연구과제 선정
  • 민영원
  • 승인 2019.12.2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평구청,비젼2020위원회 정기회의
사진=부평구청,비젼2020위원회 정기회의

[데일리그리드=민영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내년도 부평 비전 2020위원회 연구과제로 ‘챌린지! 부평 오감통 깨기’ 등 9개 정책 과제를 선정했다.

구는 지난 23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부평 비전 2020위원회에서 올해 위원회의 활동성과 공유와 상반기 채택제안 실행 우수공무원 시상, 정책과제 추진실적 보고, 하반기 7개 분과위원회에서 선정한 2020년도 연구과제 발표 등을 진행했다.

 

부평 비전 2020위원회는 올해 2월 위원 위촉을 시작으로 상반기 총 16회의 분과회의와 2회의 정기회의를 열어 구민과 공무원의 정책제안을 심의하고 우수제안(15개)과 정책과제(8개)를 선정했다.

또 반환 및 이전 예정인 부평미군부대 캠프마켓과 3보급단에 대한 역사특강 및 현장 견학을 실시해 부평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그려 보는 전체 워크숍도 실시했다.

이어 지난 8월부터 진행한 하반기 총 15회의 분과회의에서는 8개 정책과제의 실행계획을 자문하고, 2020년도 연구과제 9건을 새로 선정했다.

내년도 연구과제로는 부평의 문화·경제·환경 등 전 영역에서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구민의 자발적 참여와 구정에 대한 이해를 높여 지역발전과 연계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부평 오감통 깨기’ 등을 비롯해 ‘구민과 공감하는 포용적 민원서비스 추진’, ‘공유경제 네트워크 생태계 구축 지원사업’ 등이 채택됐다.

이 외에 ‘아이돌봄 틈새 지원사업’과 ‘부평형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추진’, ‘플라스틱 없는 부평 만들기’, ‘주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공원’, ‘치매예방 및 치유를 위한 공간 조성’ 등도 각 분과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위원회는 올해에 정책제안 심의를 비롯해 구정 운영에서 부족한 부분을 찾아내고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형태로 운영했고, 계속해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과별로 연구과제를 논의하면서 부평의 미래를 열 정책들을 발굴 제안할 계획이다.

최도현 부평 비전 2020위원회 위원장은 “부평을 위해 쉼 없이 적극적인 참여와 열정을 보여 준 위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올해는 위원회 기반 조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 2020년은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부평의 발전적인 방향과 비전을 고민하는 정책을 제안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한 해 동안 활발한 활동을 펼친 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80년 만에 부평의 품으로 돌아온 캠프마켓 활용방안 모색 등 지역의 현안을 현명하게 풀어가는 데 부평 비전 2020위원회가 앞장 서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