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1:44 (월)
을왕산 아이퍼스 힐…속도 낸다
을왕산 아이퍼스 힐…속도 낸다
  • 민영원
  • 승인 2019.12.2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영상스튜디오 개발 위해 업체와 MOU 등 잇달아 체결
이달 중 경제자유구역 예비 지정 심의 ‘눈앞’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이달 중 경제자유구역 예비 지정 심의를 앞두고 있는 ‘을왕산 아이퍼스 힐(IFUS HILL)’ 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2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을왕산 아이퍼스 힐의 사업시행 예정자 인 에스지산업개발(주)는 최근 복합영상스튜디오개발을 위해 페스타코리아, KT, 닷밀 등 3개 사와 양해각서(MOU)를, JTBC콘텐츠허브, IMTV, 아이에스이커머스, 탑솔라, 이노시뮬레이션 등 11개사와 투자의향서(LOI)를 각각 체결했다. 또 기타 15개 사와의 사업 참여 및 투자 협의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사진=인천자유경제청,을왕산 아이퍼스 힐 조감도
사진=인천자유경제청,을왕산 아이퍼스 힐 조감도
을왕산 아이퍼스 힐 개발 사업은 훼손지 복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을왕산 일원에 사업비 2,300억원을 들여 오는 2024년까지 드라마·영화·K-pop 등 한류를 테마로 한 글로벌 영상문화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것으로 아이퍼스 힐은 ‘IFUS(Incheon Film United Studio) HILL(Hallyu Imagine Leisure Landmark)’을 뜻한다. 
 
이 지역은 최근 한류문화의 관심 증대로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을 통해 영종국제도시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문화․관광․레저․복합리조트 개발사업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을왕산 일대 개발은 지난 2003년 8월 최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잦은 개발계획 변경과 경제성 등 문제로 2차례 사업시행자 선정이 무산됐으며 결국 지난해 2월 영종국제도시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됐다. 그러나 지난해 ‘제3자 사업제안 공모’를 거쳐 에스지산업개발(주)가 사업시행 예정자로 선정된 후 지난해 10월 협약 체결과 개발계획 수립, 지난 9월 개발 부지인 중구 을왕동 산 77-4번지 일대 80만7733㎡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하기 위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의 산업통상자원부 제출 등이 이뤄졌다.  
 
이와관련, 그동안 대상지에 대한 사전컨설팅, 현장실사, 2차례 발표평가가 이뤄졌으며 이달 중 개최 예정인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가 ‘경제자유구역 지정 요건’ 및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 부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항공·물류, 문화·관광·레저산업의 최적지로 손꼽히는 세계적인 국제공항을 갖춘 영종국제도시 을왕산 일원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 된다면 영상·문화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에스지산업개발(주)와 함께 비즈니스 혁신 생태계를 조성, 영상문화콘텐츠 신산업의 성공적 유치 및 관광산업과의 연계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정상철 인천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을왕산 아이퍼스 힐”이 후보지로 확정되면 에스지산업개발(주)와 협력, 영상·문화콘텐츠분야 관련 대학 및 市산하기관인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테크노파크 등과 투자유치, 청년일자리창출 등에 대하여 본격적으로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