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3 13:30 (일)
인천시, 저층주거지 개선을 위한 ‘2020 더불어 마을’ 6곳 선정
인천시, 저층주거지 개선을 위한 ‘2020 더불어 마을’ 6곳 선정
  • 민영원
  • 승인 2019.12.3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민이 계획, 실행, 관리하는 주민주도의 주거지 재생 -
사진=인천광역시,위치도
사진=인천광역시,위치도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2월 17일부터 18일까지‘도시재생위원회’를 열어 사업후보지 9곳에 대해 결과보고서 ‧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성과 우수지역 6곳(동구 송미로, 미추홀구 용현5, 용일사거리 남동측, 남동구 간석3동 돌산마루, 계양구 작전, 서구 신현 원마을)을 ‘2020 더불어 마을’로 최종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더불어 마을 사업’은 주민공동체를 기반으로 하여 전면철거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계획하는‘인천형 저층주거지 도시재생사업’이다. 
 
정비기반시설·공동이용시설 확충, 빈집정비, 마을주택관리소 운영 및 소규모 주택정비를 지원하여 주민이 만드는 지속가능한 마을사업으로 민선 7기 박남춘 시장의 핵심 공약이다.
 
사업 대상지역은 지난 5월부터 12월까지 더불어 마을의 준비단계인 ‘희망지’에서 주민공동체 형성과 주민역량 강화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주민들은 총괄계획가, 마을활동가와 함께 마을의제 발굴, 마을계획을 진행하여,
 
더불어 마을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향후 3~4년 동안 인천시가 구역별 최대 40억 원의 사업예산을 지원하여 현지개량방식의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더불어 마을 선정에 참여한 평가위원들은 “소통은 물론 실질적인 내용면에서도 이전 보다 상당히 향상 된 것으로 보이며, 참여 지역 주민과 지원 단체의 노력이 돋보인다.”라고 말했다.
 
특화마을사업의 다양한 아이디어 제시, 청년일자리, 문화사업 등 사회 ·경제·소프트웨어에 대한 사업의 방향성과 지속 가능성이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최도수 인천시 주거재생과장은 “앞으로 성공적인 더불어 마을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총괄계획가, 현장거점 공간 조성을 지원하여 주민이 주도적으로 계획·실행·관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주거지 재생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