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16:20 (일)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고객경험 혁신 이루자”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고객경험 혁신 이루자”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1.0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디지털 혁신 의지 반영해 시무식 온라인으로 진행
- 신년사 영상 제작해 모바일 앱으로 언제 어디서나 시청, 임직원들도 온라인에서 새해 포부와 희망 메시지 공유
- 모든 사업영역 디지털 혁신 위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UI/UX 역량 높여 고객접점에 적용 주문
- CEO 및 각 부문장이 참여하는 ‘DX 추진위원회’ 신설해 디지털 전환 진행성과 직접 챙기겠다 의지 밝혀
사진 =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현회 부회장의 시무식 신년사 영상을 임직원들이 시청하고 있는 모습.
사진 =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현회 부회장의 시무식 신년사 영상을 임직원들이 시청하고 있는 모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고객경험 혁신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새해 업무 첫날인 2일 열린 시무식은 디지털 혁신 의지를 반영해 지금까지의 오프라인 형태 시무식과 달리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하현회 부회장의 신년사를 영상으로 사전 제작, 이를 모바일 앱에 업로드 해 임직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시청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무식 영상에는 하 부회장의 신년사 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의 새해 포부와 희망 메시지도 담아 공유됐다.

 

신년사에서 하현회 부회장은 먼저 5G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한 점과 CJ헬로를 성공적으로 인수해 미래사업기반을 확보한 데 대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그러면서도 “현재의 사업방식과 일하는 방식만으로는 차별화된 새로운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고객 니즈와 불편함을 파악하기 힘들다”며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전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은 새롭게 도입하는 과제가 아니라 모든 고객접점에서 고객이 지금보다 쉽고 편안하며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혁신하여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UI/UX 역량을 높여 이를 고객접점에 적용해 성과를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현회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 추진을 비롯해 올해 추진해야 할 중점 과제로 ▲전 사업영역 고객경험 혁신 ▲견실한 수익구조 확보 ▲철저한 미래사업 준비 ▲완벽한 품질/안전/보안 관리 ▲역동적 조직문화 조성 5가지를 발표하고 이를 적극 실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 추진과 관련해 진행성과를 CEO와 각 부문장이 참여하는 ‘DX 추진위원회’를 통해 공유하고 지원해 나가겠다며 디지털 전환 진척도를 직접 나서서 챙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미래사업에 대해서는 B2C에서 시작된 5G가 B2B로 본격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구체화된 사업모델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5G B2B의 성공적 사업화를 강조했다.

LG헬로비전과 관련해 “LG헬로비전은 독립기업으로서 자율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업계 1위의 지위를 유지해 나갈 것이며, 양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경험을 혁신시킨다면 단기적으로는 사업 목표를 달성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하여 미래성장 기반이 될 것”이라며 신년사를 맺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