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09:07 (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올해 불확실성 크지만 Game Changer가 되야"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올해 불확실성 크지만 Game Changer가 되야"
  • 강성덕 기자
  • 승인 2020.01.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사에서 '사업구조와 방식 바꾸고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 잡자' 강조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사진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사진 롯데건설 제공]

[데일리그리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가 2일 새아침 신년사에서 임직원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하석주 대표는 2020년은 부지런함을 상징하는 힌쥐의 해 경자년을 맞아 새해 첫 출발과 함께 포상을 받은 임직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냈다.

이날 하 대표는 새해 첫날 첫 근무를 시작하면서 우리 앞에 직면한 현실을 마주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하 대표는 신년사에서 최근 우리 건설산업을 둘러싼 정치, 경제, 사회 환경은 많은 변화와 도전에 직면해 있다. 세계 경제의 저성장이 고착화 되고 있으며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예측할 수 없는 대일 및 남북관계 변화, 특히 계속되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 정책 등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로 인해 4차 산업혁명의 D/T(Digital Transformation), AI(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은 전혀 다른 경쟁과 게임의 룰을 만들어 내고 있다며 사실상 미래의 불확실성을 우려했다..

 

올해는 이러한 급변하는 환경 변화로 인해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절체절명의 한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 대표는 "우리 롯데건설이 외부 환경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글로벌 건설사로 한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수익과 내실 강화에 중점을 두어 향후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 철저히 대비하면서,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회사의 경쟁력과 체질을 강화하는 한해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건설은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이번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슬로건으로 '2020! 내실성장을 통한 미래시장 개척의 해'로 정했다. 이는 롯데건설은 단순히 트렌드를 따라 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시장의 틀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되야 한다는 것.

한발 앞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Game Changer가 되어 우리의 사업구조와 사업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시대의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잡고 위기를 넘어 지속적으로 영속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하 대표는 올해를 내실성장과 미래시장 개척을 중심으로 2020년 경영방침 네 가지를 신년사를 통해 전했다.(다음은 하석주 대표이사 신년사 전문)

첫째, 수익성 제고 경영입니다.

국내 건설시장은 정체 또는 축소가 예상돼 양질의 수주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별 사업수행 Risk를 사전에 제거해 내실 있는 성장을 추구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임대사업과 개발사업의 특화 시장을 선점하고, 화공플랜트 대규모 Projet 수행 역량을 고도화 하며, 단순시공 형태를 벗어나 Value Chain의 전후방 확장을 통해 수익성 개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매출정체와 원가상승 압력이 클 것으로 판단되므로 철저한 사업 일정 준수와 사업예산과 실행원가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 하여 Risk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수익성을 바탕으로 재무구조의 내실화가 이루어져야 우리가 꿈꾸는 미래를 펼칠 수 있습니다.

둘째, 'Back to the Basic', 기본과 원칙의 경영체질 강화입니다.

건설업의 기본인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의식을 생활화 해야 하며,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있어서는 한치의 실수도 허용되어서는 안되겠습니다.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가, 소중한 생명은 물론이고, 회사의 이미지뿐만 아니라 수익과도 직결되는 것은 모두가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또한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관리는 철저히 준수하고, 친환경 경영활동과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우리의 Brand 파워를 강화해야 합니다.
건설인으로서 우리의 본분과 기본자세 등을 항상 고민해 보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 드립니다.

셋째, 글로벌 및 미래시장 개척 강화입니다.

국내와 주택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는 우리 롯데건설은 균형 잡힌 사업포트폴리오 개선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2년전부터 본격 진출한 동남아 전략국가 시장의 수주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철저한 사업성 분석과 신뢰성 있는 현지 파트너사를 지속 발굴하여 사업을 확대해야 합니다.
국가별, 공종별 주력시장과 신상품 개발을 위한 현지화를 전사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습니다.
글로벌 시장 확대와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시장 개척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우리가 극복해야 하는 숙명입니다.

넷째, SMART한 조직문화를 조기에 정착하도록 합시다.

이미 너무나도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 우리는 Digital Transformation 실현에 집중해야 합니다.
인공지능, AI, IoT,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전분야에 빠르게 확산되며 비즈니스 패러다임을 바꾸어 가고 있습니다. 변화에 뒤쳐진 기업에게는 생존을 위협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목표한 IoT, 3D, Smart-Home System 등 Smart한 건설 환경을 확대하고, 이미 구축한 차세대 ERP 시스템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2020년 예정된 대규모 화공 Plant Project에 최신 IT 시스템을 조기에 정착 운영해 나가야 합니다.

하 대표는 이날 대내적으로는 롯데건설 임직원 모두의 지혜를 모아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외부 위기상황과 변화하는 환경에 모두가 리더가 되어, 기회를 포착하고, 한 발 앞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롯데건설 고유의 Agile한, 즉 기민하고 민첩한 일터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외적으로는 우리 롯데건설이 국민과 사회로부터 '좋은 일 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기업이 수익을 창출하고 지속적으로 혁신을 하더라도, 사회로부터 인정과 공감을 얻지 못하면 영속할 수 없다고 특별히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