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1:52 (화)
부평구,다가올 인구절벽에 대응하는 정책 근거 마련
부평구,다가올 인구절벽에 대응하는 정책 근거 마련
  • 민영원
  • 승인 2020.01.0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평구청,인구추계결과
사진=부평구청,인구추계결과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다가올 인구절벽에 대응하는 정책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인천지역 기초단체 최초로 인구통계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이번 분석은 인구감소에 대한 국가적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2018년 기준 인구통계 현황분석을 통해 부평의 인구감소와 인구구조의 변화 흐름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0월 1일부터 12월 24일까지 진행됐다.
지난해 말 부평구 총 인구는 53만8천137명으로 내국인이 52만4천640명(97.5%), 외국인이 1만3천497명(2.5%)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은 전년 대비 1만4천25명(2.5%) 감소했는데, 부평4동과 부평5동, 부평1동, 부평6동 인구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감소의 주요인은 전출이 전입보다 많아 발생하는 사회적 감소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한 해 동안만 1만6천535명이 줄어들었고, 최근 5년 동안에는 총 4만2천756명이 감소했다.

 전출이 늘어난 원인은 부평구 내 재개발 사업에 따른 이주 주민이 많아진 것이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때문에 신규 아파트가 들어서면 인구 유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구 구성비 분야에서는 최근 5년간 65세 이상 고령인구 구간을 제외하고 모두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0~14세 유소년은 1만3천853명(18.1%), 15~19세 청소년은 8천732명(20.1%), 20~39세 청년은 1만6천584명(9.8%), 40~64세 중장년은 3천276명(1.5%)이 각각 줄어들었다.

 부평구내 외국인 수는 2018년 말 1만8천370명으로 최근 4년간 6천119명(49.9%)이 증가했고, 국적별로는 중국이 가장 많으며 베트남, 대만, 태국, 필리핀 순으로 조사됐다. 다문화가구는 5천488가구로 최근 4년간 1천365가구(33%)가 증가했는데, 이는 인천시 증가율보다 10%p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평구의 출생아수는 3천576명으로 전년대비 269명(6.9%)이 적었고, 5년 동안 출생아 감소율은 28.8%로 인천시 22.1%보다 높았다. 2018년 합계출산율(15~49세 가임여성 1명 당 예상 출산 수)은 0.954명으로 전년 대비 0.023명(2.3%)감소했고, 인구 현상 유지에 필요한 인구대체수준 2.1명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2018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인구비율은 12.7%로 최근 10년간 4.8% 증가했다. 10년 전 인천시 평균보다는 낮았으나 현재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부평구의 고령화 속도가 타 군·구에 비해 빨라진 것을 알 수 있었다.

 오는 2048년의 부평구 인구는 44만5천550명으로 2018년과 비교해 약 7만9천 명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48년 기준 부평구의 0~14세 유소년인구는 2만9천720명, 15~64세 생산가능인구는 19만2천252명으로 각각 51%가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2만3천578명으로 237% 증가해 고령인구비율이 인구 절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할 65세 이상 노년인구를 나타내는 노년부양비는 2018년 16.7명에서 2048년 116.3명까지 증가(현재의 6.9배)할 것으로 분석됐다. 유소년 인구 100명 당 65세 이상 노년인구를 나타내는 노령화지수는 2018년 108명에서 2048년 752명(현재의 7배)으로 예측됐다.

 행정동별 인구추계결과 2048년 유소년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평5동(5.4%), 부평4동(5.3%), 청천2동(5.3%)순이며, 생산가능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삼산2동(29.9%), 부평5동(29.6%), 부개3동(29.6%)순으로 조사됐다. 노인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청천1동(43.8%), 산곡1동(41.1%), 십정2동(39.2%)으로 나타났다.

 부평구는 이번 인구통계분석 결과 눈여겨봐야 할 부분으로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변화를 꼽았다.

 구 관계자는 “10년 후인 2028년에는 주민등록인구가 1만1천331명(2.2%)감소하지만 생산가능인구는 6만7천 명(16.9%)이 줄어들고, 유소년 인구가 4만5천670명(25%)감소하는 반면 노인인구는 13만7천702명(107%)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부평구내 노동인력 감소 및 소비감소, 그리고 급격한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관련 지출 확대 등에 대한 중장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