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9:20 (일)
고양시, 지난해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추진 성과
고양시, 지난해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추진 성과
  • 김기경 기자
  • 승인 2020.01.1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대상 노후경유차 2018년 대비 42% 감축

[데일리그리드 고양=김기경 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노후 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고양시 등록 5등급 단속대상 노후 경유차 수가 2018년 대비 42% 가량 줄어든 성과를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환경부 자동차배출가스 등급제 시스템에 따르면 고양시에 등록된 5등급 단속대상 노후 경유차 수는 지난해 1월 초 기준 1만6,418대로 2018년 12월 2만8,426대보다 42.2%인 1만2,008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양시가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에 착수한 지난 2004년 이후 16년 만의 최고 실적이다.

시는 지난해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 노후경유차 저공해 조치를 위한 ‘저공해화 사업’에 역대 최대인 308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시는 내년 말까지 지속적인 노후 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추진과 동시에 시민 인식 개선사업 등을 통해 5등급 노후경유차를 지속적으로 줄여나갈 방침이다.

저공해 지원사업에 대한 문의는 고양시청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확인하거나 고양시 민원콜센터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인식개선 등 적극적인 참여로 경유차 증가 추세가 둔화된 점도 이번 성과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며 “‘계절관리제’ 수도권 시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법안 개정이 추진됨에 따라 오는 3월까지 5등급 노후경유차의 운행제한 조치가 시행될 예정이오니 노후경유차 저공해와 사업에 적극 참여해 주기”를 당부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