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9:20 (목)
[농협중앙회장 선거] ① 김병국 후보 "농업경쟁력 확보-6차 산업 도약하겠다"
[농협중앙회장 선거] ① 김병국 후보 "농업경쟁력 확보-6차 산업 도약하겠다"
  • 김수빈 기자
  • 승인 2020.01.2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농협중앙회 회장 김병국 후보
사진 = 농협중앙회 회장 김병국 후보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 '농민대통령'이라고 불리는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미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후보자 등록을 마쳤으며 이번 선거에 뛰어든 후보는 총 13명이다.

농협중앙회장은 임기 4년으로 법적으로는 비상임 명예직으로 경영권한 및 책임도 없으며 12만 명의 계열 임직원과 28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대기업 집단에 속하며 자산규모는 900조원에 달한다.

이미 지난 18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은 시작됐고 30일에 최종 당선이 가려지게 된다. 투표일이 다가옴에 따라 후보자들의 윤곽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유력후보군(기호 순서대로)으로는 이성희(70) 전 경기 성남 낙생농협 조합장, 강호동(56) 경남 합천 율곡농협 조합장, 김병국(68) 전 충북 서충주농협 조합장, 유남영(64) 전 전북정읍 조합장, 이주선(68) 충남 아산 송악농협 조합장이 거론되고 있다.

 

본지는 유력후보들의 정책과 당선 후 운영방안에 대해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우선 김병국 후보는 정책적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2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국회의원과 국회에서 '6차 산업과 미래농정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추최했다.

이날 토론회서 "우리 농업은 경쟁력이 떨어지고 농촌은 공동화되고 농민들은 소득정체에 시달리고 있다."며 "더 이상 지속 가능성을 담보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파고를 넘기 위해서는 농민 중심의 농정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싼 가격의 외국 농산물이 우리 식탁을 점령하고 급격한 도시화와 고령화로 인해 농업 생산기반이 흔들리고 있다. 농업을 1차,2차,3차 산업이 융합된 6차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의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로 인해 외국농산물에 대한 수입관세율과 농업보조금 지급에 대한 특혜를 인정받기 어렵게 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정책을 강조한 것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