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0:41 (월)
고양시 시정연구원 채용비리 의혹 발생
고양시 시정연구원 채용비리 의혹 발생
  • 강성덕 기자
  • 승인 2020.01.2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채용비리 없앤다며 산하기관 통합채용 추진
이사장에 현 이재준 고양시장, 원장은 2018년 12월 취임
[사진 출처 고양시정연구원]
[사진 출처 고양시정연구원]

[데일리그리드] 고양시가 지난해 시행한 고양시정연구원 연구원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채용비리가 발생했다는 의혹이다.

약 1년 전, 고양시 산하기관의 채용비리를 없앤다며 통합채용을 추진한지 불과 1년도 안돼 구설수에 올랐다. 2018년 7월에도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의 신규직원 필기시험 과정에서도 문제가 드러나 재시험을 치르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지난 4월, 고양시정연구원은 2명의 연구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이 제기됐고, 권익위는 고양시 감사관실에 이같은 내용을 조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감사에 나선 고양시는 지난해 11월, 감사보고서를 권익위와 이재준 시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시정연구원은 2017년 5월 설립된 정책연구기관으로 이재준 고양시장이 이사장이며 현 이재은 원장은 2018년 12월 2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이 연구원은 경기북부 평화경제특별시 비젼을 실현하며 도시의 자족기능을 확충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재준 이사장은 연구원의 연구를 통해 고양시민이 참여하고 시민과 소통하는 연구기관이 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나 이번 채용비리 의혹만으로 설립 2년여 만에 먹칠을 하게 됐다.

연구원은 전체 인원이 약 40명 내외로 그동안 '고양시 ICT·SW 산업 육성·발전 방안 연구-디지털콘텐츠산업을 중심으로' 등의 과제를 마쳤다. 현재는 '고양시 외국인주민 지원 정책을 위한 실태 및 욕구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21일, 고양시 감사관실 관계자는 데일리그리드와의 통화에서 "(11월)권익위에도 보고서를 전했지만 아직 지침은 오지 않았다. 이런 내용을 알릴지에 대해서 방침이 전해진 게 없고 개인 신원 문제도 있기때문에 정보를 더 이상 제공할 수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