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19:20 (수)
[위클리정가] 서영교의원,“신용카드 국세 납부 카드수수료 없애야”
[위클리정가] 서영교의원,“신용카드 국세 납부 카드수수료 없애야”
  • 이승재 기자
  • 승인 2020.01.2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의원, 「국세기본법」, 「지방세징수법」개정안 대표발의
사진 = 서영교 의원실
사진 = 서영교 의원실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서영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은 지난 23일, 신용카드 등으로 세금을 납부하는 경우, 납부대행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도록 하는 「국세기본법」, 「지방세징수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수입금액 미만인 사업자가 신용카드 등으로 국세를 납부하는 경우 납부대행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도록 하고 이 경우 국세납부대행기관이 납부대행 수수료에 상당하는 비용을 충당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로 납부된 세액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동안 운용하도록 하는 신용공여제도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지방세징수법」개정안은 현재 지방세의 경우 신용공여제도를 통하여 납세의무자가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납부하는 경우 납부대행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한 근거규정이 없어 법률에 근거규정을 마련했다.

 

서영교 의원은 “현행법령에 따르면, 납세자가 신용카드 등으로 국세를 납부하는 경우 국세납부대행기관에 대하여 1% 이내의 납부대행 수수료를 지불하여야한다”고 지적하며 “이로 인해 지난 5년간 신용카드 납부대행 수수료만 8,000억원에 이르는 등 국세의 카드납부 수수료가 소상공인에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국회소상공인포럼 대표의원인 서영교의원은 지난해 한국외식업중앙회를 비롯한 소상공인들과 함께‘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고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바 있으며, 해당 토론회를 통해 취합된 의견 중 첫 번째로 국세 카드납부 수수료에 대한 개선책을 입법하기에 이르렀다.

국세를 신용카드로도 납부할 수 있도록 한 제도는 소상공인 등 사업자가 현금융통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납세자의 납부 편의를 도모하고 다양한 세금납부 방식을 이용할 수 있도록 2008년 도입되었다.

이에 신용카드로 국세를 낸 건수가 도입초기 26만여건에서 2018년 319만건까지 급증할 정도로 국세 카드납부가 보편적인 방식이 되어있는 상태이다.

서 의원은 “현금흐름이 예측 불가능한 소상공인들은 세금납부일에 현금이 없을 경우 카드 결제일까지 현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로 국세를 내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며, “지방세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국세의 경우에도 카드납부 수수료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해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국민들의 부담을 줄여줄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영교의원이 대표발의한 「국세기본법」, 「지방세징수법」개정안은 김민기, 김병기, 박찬대, 신경민, 신창현, 윤일규, 정재호,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주승용, 이찬열(바른미래당)의원 등 10인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