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3:12 (목)
신종코로나 확진자 개인정보 공문서 유출...경찰 수사
신종코로나 확진자 개인정보 공문서 유출...경찰 수사
  • 정진욱
  • 승인 2020.02.03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중국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가 유출사건을 경찰이 수사한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30일 오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5번 환자의 개인 정보와 접촉자 정보 등이 담긴 문서 사진이 우후죽순 올라왔다.

해상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수사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개인신상정보가 필요 이상으로 노출되면 제때 증상자를 신고받고 역학 조사를 하는 데 방해가 될 수 있다며 엄중 대응 방침을 밝히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청은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31일 수사 의뢰해 세종지방경찰청에 배당했던 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재배당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는 보건복지부 관할인 세종경찰청에 배당했으나 해당 공문서가 서울 성북보건소에서 작성된 거로 확인돼 수사 편의를 위해 서울경찰청으로 이관했다"고 말했다.

jjubika@sundog.kr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