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14:47 (일)
아모레퍼시픽그룹, 2019년 매출 6조 2,843억원...해외 매출 2조원 돌파
아모레퍼시픽그룹, 2019년 매출 6조 2,843억원...해외 매출 2조원 돌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2.0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4분기 매출 1조 5,025억원, 영업이익 625억원
사진 = 아모레퍼시픽그룹 CI
사진 = 아모레퍼시픽그룹 CI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2019년 6조 2,843억원(+3.4%)의 매출과 4,982억원(-9.3%)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미래 성장 기반을 쌓기 위해 해외 시장에 투자를 지속해 온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창립 이후 처음으로 해외 매출 2조원(2조 784억원)을 돌파하며, 그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2019년 매출은 국내 성장 채널(온라인, 멀티브랜드숍 등)과 해외 매출을 중심으로 3.4% 증가했으나, 해외 투자 확대 등으로 영업이익은 9.3% 감소했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7.5% 증가한 1조 5,025억 원, 영업이익은 281% 성장한 625억 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혁신 상품 개발과 고객 체험 공간 확대, 국내외 유통 채널 다각화 등을 추진했다. 

우선 주요 브랜드를 중심으로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설화수 진설 라인’ 리뉴얼과 ‘아이오페 스템Ⅲ 앰플’,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마몽드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등을 출시하며 ‘코덕’(화장품과 덕후의 합성어로 화장품을 잘 알고 좋아하는 사람)을 사로잡을 혁신 상품을 선보이고 스킨케어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새로운 브랜드도 선보였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하며 전에 볼 수 없는 제품들을 내놓았다. 또한 화장품에 대한 오랜 연구 끝에 탄생한 신개념 카테고리인 ‘아이스뷰티’ 제품들도 대거 출시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헤라 블랙 파운데이션’,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등을 통해서는 메이크업 트렌드도 주도했으며, 아리따움 라이브 매장 전환을 확산해 체험형 콘텐츠를 대폭 늘리고 타사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하는 등 기존 로드숍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다. 또한, 새로운 뷰티 체험 공간인 ‘아모레 성수’를 오픈해 고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동남아시아 e커머스 선도 기업인 라자다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라네즈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으로 유럽 스킨케어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국내외에서 유통 경쟁력을 높이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해외 시장에서의 채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계획이다. 아시아시장에서의 입점 채널을 다양하게 운영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북미시장 또한 기존 주요 브랜드의 매출 확대를 위해 신규 채널 활용을 고려하고 있다. 유럽시장에서는 멀티브랜드숍을 적극 활용해, 스킨케어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 중이며, 다양한 글로벌 사업파트너들과 적극 협업하고 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