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6:20 (토)
'도시어부2' 펠레보다 무섭다는 이덕화의 저주, 과연 결과는?
'도시어부2' 펠레보다 무섭다는 이덕화의 저주, 과연 결과는?
  • 정진욱
  • 승인 2020.02.2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채널A
사진제공 = 채널A

[데일리그리드=정진욱기자] '도시어부2' 이덕화가 예언 한마디로 모두를 긴장하게 만든다.  

오늘 20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0회에서는 도시어부들이 뉴질랜드에서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번째 대결의 대상어종은 하푸카와 킹피쉬로, 더블 황금배지가 걸려 있는 만큼 역대급 승부가 펼쳐졌다고 전해져 시선이 집중된다. 지난 대결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남보라는 “다 부수어 버리겠어!”라며 전투적인 자세로 낚시에 나섰고,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개코 역시 마지막 투혼을 불태우며 낚시에 몰입했다고 한다.  

 

이날 큰형님 이덕화는 “오늘은 개코와 보라다”라며 두 사람의 활약에 크나큰 기대를 걸었다고. 이에 이경규는 “형님의 저주야. 이름 부르면 절대 못 잡아”라며 ‘펠레의 저주’보다 무섭다는 이덕화의 예측에 경고를 하고 나섰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경규의 말에 깜짝 놀란 개코는 “저 지목하지 마세요”라며 당황했고, 남보라는 “벌써 네 번째 부르셨다. 보라돌이라고 별명도 붙여주셨다”며 머리를 감싸며 절규해 폭소를 자아냈다고.

그러나 웃음은 곧 공포로 바뀌었다고 한다. 낚싯줄 엉킴을 방지하기기 위해 가위바위보를 통해 로테이션 순서를 정한 도시어부들은 예상치 못한 결과에 깜짝 놀랐다고. 바로 개코와 남보라를 제외한 이덕화, 이경규, 최자가 우선 순서로 정해진 것. 

이에 개코는 “소름 끼쳤어!”라며 소리를 질렀고, 최자는 “덕화 형의 저주다!”라며 신기해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과연 개코와 남보라가 이덕화의 저주를 극복하고 대어를 낚을 수 있을지, 더블 황금배지가 걸린 뉴질랜드 두 번째 대결은 20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공개된다. 

jinuk@dailygrid.net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