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09:48 (화)
【새롬세평(世評)】 세계는 코리아 포비아(공포증)', 국내는 문재인 정권 포비아(공포증)'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 세계는 코리아 포비아(공포증)', 국내는 문재인 정권 포비아(공포증)'
  • 김대은
  • 승인 2020.02.25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난대응 시스템' 총체적 난국에 빠진 정부‧여당, 탈출구는 어디에? -
세계는 코리아 포비아(공포증)', 국내는 문재인 정권 포비아(공포증)'
세계는 코리아 포비아(공포증)', 국내는 문재인 정권 포비아(공포증)'

중국발(發) 우한폐렴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을 강타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당정청)가 25일 '대구 코로나'란 표현으로 대구 시민들에게 큰 상처를 준 것도 모자라 '대구 봉쇄'라는 지역차별을 조장하는 발언으로 대구지역 주민을 두 번 죽이고 있어 국민의 원성을 사고 있다.

한 번 묻고싶다. 문재인 정권이 운운한 '대구 봉쇄'라는 말은 우한 봉쇄처럼 대구시를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그 정확한 뜻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사태가 악화되자 민주당과 청와대가 이에 대해 해명하는 등 위기관리 능력이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오죽했으면 민주당에서 대구·경북 지역 선거를 총괄하는 김부겸 의원은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 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말했을까?

실제로 이번 논란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 민심은 크게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말 한 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라고 했다.

지금처럼 하루가 멀다 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사람이 죽어나가는 비상시국에는 더더욱 입조심을 해야 하지만 문재인 정권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과 대구 지역민들의 무시로 국민 모두는 상처를 받았다.

우한폐렴 초기부터 전문가들은 위기경보 격상과 중국발(發) 입국자 전면차단을 주장했지만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집단행사를 연기하지 않아도 되니 방역조치를 병행해 추진하라"고 권고하는 등 가짜 정보와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멀게 만들었다.

문재인 정권은 전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민생명이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전문가들의 의학적 권고를 무시하고 있으며, 그 결과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는 세계 2위의 코로나19 발생국가라는 수치스러운 국가로 전락하하면서 코리아 포비아(공포증)'가 각국에서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코리아 포비아(공포증)'확산의 여파로 한국 사람은 물론이고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나라가 이스라엘, 요르단 등 6개국에 이르며, 영국, 브루나이, 브라질 등은 입국절차를 강화하거나 자가 격리를 요구하는 제한조치를 내렸다.

또한, 미국과 대만은 한국에 대한 여행 경계령을 내리며 자국민에게 여행을 자제시킬 만큼 한국이 최대의 공포 대상이 돼버렸다.

초기 대응에 실패한 우리나라와는 반대로 중국과 맞닿은 몽골에서는 경제적 타격을 감수하면서까지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등 강력한 '차단벽'을 쌓은 덕분에 지난 22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이처럼 대한민국을 코리아 포비아(공포증)'란 수치스러운 꼬리표를 얻게 한 것은 다름 아닌 문재인 정부가 자초한 것이다.

지금과 같은 위중한 상황에서의 국정 방향의 최우선은 철저한 방역과 한시적으로라도 중국인 입국 금지와 같은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와같은 '先 조치' 없는 '後 추가경정예산' 편성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뿐이다.

오죽 했으면 지난 2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편집인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중국인들의 눈에 한국의 전염병 사태는 매우 심각하다. 한국의 행동이 느리다"라며 조롱하는 식의 글을 올렸겠는가.

정말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원조 발병국인 중국의 언론인에게까지 이런 어처구니 없는 훈수나 들어야 하고 있으니 도대체 문재인 정부는 어느 나라 정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역대 세 번째로 많은 76만여 명이 찬성한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에 대해 문재인 정권은 일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4일 한 청원자가 세계 62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 등을 시행하고 있는데도 정부는 이미 중국이 봉쇄한 후베이성 방문자의 입국만 금지했다고 비판하며 올린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벌써 20만 명을 넘었다고 한다.

지금이라도 국민들의 절박한 요구들이 또 다시 무시된다면, 지금까지와는 상상 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음을 알아야만 할 것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