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1:40 (화)
정근 예비후보 "서병수, 국정농단 책임 잊었나... 부산진갑 경선 실시하라"
정근 예비후보 "서병수, 국정농단 책임 잊었나... 부산진갑 경선 실시하라"
  • 전민 기자
  • 승인 2020.03.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근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사진=정근 예비후보 제공)
정근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사진=정근 예비후보 제공)

[데일리그리드=전민 기자] 미래통합당 공관위가 지난 5일 부산진구갑에 서병수 전 부산시장을 전략공천한데 대해 이 지역에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유권자들을 만나왔던 정근 예비후보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경선을 실시하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도 감행하겠다는 생각이다.

정근 예비후보는 6일 입장문을 내고 "서병수 전 시장을 포함해 기존 예비후보 등록을 했던 정근, 이수원, 원영섭 후보간 4자 경선을 실시하라"고 미래통합당 공관위에 촉구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무소속으로 출마해 시민들의 심판을 받겠다"고 주장했다.

정 예비후보는 입장문에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총선 인식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서병수 전 부산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과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인물이며 다선 국회의원과 부산시장까지 지냈으면 후배들에게 길을 터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5일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부산진갑에 서병수 전 부산시장을, 남구을에 이언주 의원을 전략공천한다고 밝혔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