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0:45 (화)
통합당 공천 '재채기'에 집안 몸살, 부산진갑 정근 '삭발 무소속 출마'
통합당 공천 '재채기'에 집안 몸살, 부산진갑 정근 '삭발 무소속 출마'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3.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병수 낙하산 공천' 반발
삭발 후 무소속 출마 선언
"밖에 나가 놀아야 하는데...집안 난장판"
사진=최슬기 기자
사진=최슬기 기자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4.15 총선에서 부산진갑에 출마한 정근 예비후보가 서병수 전 시장이 전략공천으로 내려앉은데 크게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정근 예비후보는 11일 오전 시청 앞 광장에서 삭발식 및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 예비후보는 "원칙도 기준도 없는 '고무줄 잣대 공천'이 보수를 편가르기 하면서, 미래통합당은 한낱 정치모리배들의 이합집산에 불과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통합당 공관위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한 "무너진 보수를 통합하고 재건하기 위해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졌지만, 또다시 모리배들의 농간에 난도질당했다"며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라는 노정객의 노욕으로 진구의 미래는 암흑 속에 갇혔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비리의 온상, 지방선거의 패장, 가족공천의 특혜자라는 서 전 시장이 진구에 낙하산 공천으로 낙점된 것이 과연 상식에 부합하느냐"며 되물었다. 

정 예비후보는 "무능한 진보세력과 부패하고 불공정한 보수세력에 맞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오직 부산진갑 주민 편에서 정의와 상식의 길을 걷고 기필코 승리하겠다"며 "부산진구에 한 번도 살아본 적 없고, 자격 미달로 드러난 낙하산이나 듣보잡 정치 철새가 다시는 얼씬거리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했다. 

정 예비후보는 삭발 직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오열하기도 했다.

한편 정 예비후보 외에도 곽규택 등 미래통합당 낙천자들이 공천 결과에 거세게 반발하는 등 당내 사분오열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보수통합 파열음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