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22:20 (금)
[기자수첩] '가문의 영광'과 '치욕의 날' 사이
[기자수첩] '가문의 영광'과 '치욕의 날' 사이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3.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서병수 - 서범수 형제공천 논란을 바라보며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부산진갑에서 미래통합당의 전략공천을 받은 이후 17일 서범수 전 울산청장이 울주군 경선에서 승리하며, 같은 당에서 형제가 나란히 공천을 받는 소위 '형제 공천'이 현실화 됐다.

문제는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사천' 논란 등으로 사퇴하고,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의 아들이 '국회의원 세습' 논란으로 탈당하는 등 최근 정권의 사유화에 국민들이 혐오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때문에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발표 이전에는 서병수 전 부산시장의 공천 가능성을 낮게 봤다.

서 전 시장의 동생이 이미 공천을 신청한 상황이라 '형제 공천'이 될 수 있어 공관위에서 서 전시장의 공천은 피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부산진갑에 형 서 전 시장을 전략공천했고, 동생 서 전 울산청장이 울주군에서 공천 되며 형제공천 논란을 떠안게 됐다.

당연히 서 전 시장은 부산진갑의 기존 후보들과의 갈등을 봉합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겠으나, 지역사회에서 스멀스멀 올라오는 '형제 공천' 논란도 풀어야 할 숙제가 됐다.

이수원 예비후보의 지지자 A씨는 이 예비후보의 SNS 게시판에 "도대체 그 집안이 다 해먹고 (중략) 지난 역사 과오 책임자에게 공천 주고 동생한테 또 주고 선거판 이따위로 짜니까 미통당이 이제 질린다. 도로 새누리구만 (하략)"이라고 글을 남겼다.

정근 예비후보 또한 형제공천이 확정된 17일 논평을 내고 "오늘은 서병수, 서범수 두 형제에게는 가문에 영광의 날이지만 한국 정당사 그리고 대한민국 의회사에 잊을 수 없는 치욕의 날로 기억 될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특정 후보의 가족에게 무려 십여차례 공천 특혜를 줬다면, 이 가족이 가진 '당 내 지분'이 얼마나 엄청난 것인지 헤아려보지 않을 수 없다. 당 내에서 공이 컸을지 모르나, 이른바 '탄핵 책임'과 '지선 패배' 등 당 내에서 과도 적지 않다.

하물며 "돈이 곧 실력"이라고 SNS에 올렸다가 몰매를 맞은 정유라를 우리 국민은 아직 기억하고 있다. 말만 하지 않았지 실제로 "가족이 곧 실력"이라고 한 것과 무엇이 다른가. 

서 전 시장은 부산진갑 공천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동분서주 매우 바쁘다. 오승철, 원영섭 예비후보는 힘을 합치기로 했으나 이수원 - 정근 예비후보와는 아직도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그러나 두 후보와 이야기를 잘 풀어본다 한들, '형제공천' - '가족찬스'로 마음을 다친 국민들의 무력감과 패배감을 어떻게 풀어 줄 수 있을까.

미래통합당과 서병수 전 시장에게 아주 어려운 과제가 하나 더 생긴 것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