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22:20 (목)
한국철도, 열차 ‘자유석 확대’ 4월까지 연장
한국철도, 열차 ‘자유석 확대’ 4월까지 연장
  • 김수빈 기자
  • 승인 2020.03.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새마을호 열차 정기승차권 이용객 간 ‘거리두기’지속 추진
사진 =
사진 = KTX 운행모습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이달 20일까지로 운영키로 했던 KTX와 새마을호 열차 ‘자유석 확대’ 운영기간을 4월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 자유석은 평일 출퇴근시간에 지정된 객실에 자유롭게 앉을 수 있는 좌석이다.

이번 조치는 정기승차권 고객 간 ‘거리두기’를 지속 추진해 철도 이용객을 보호하고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철도는 지난 9일부터 자유석 지정 객실을 기존보다 약 두 배로(194칸→373칸) 확대했다. KTX 154대 열차에 2~5칸씩, 새마을호 20대 열차에 2칸씩 운영 중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