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1 10:20 (일)
정부, 심상치 않은 경제하락국면에 맞춰 50조 푼다
정부, 심상치 않은 경제하락국면에 맞춰 50조 푼다
  • 김수빈 기자
  • 승인 2020.03.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자영업자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자금난 해소 목적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계획 밝혀
사진 =
사진 =제1차 비상경제회의 발언하는 문재인대통령 (뉴스1 제공)

[데일리그리드=김수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타격이 심화되자 결국 민생-금융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50조원 상당의 대규모 금융패키지 프로그램을 조성한다.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차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최한 자리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 없는 포괄적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금융패키지는 특히 타격이 심한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함으로 이미 한국은행은 물론 전 금융권이 참여하는 형태로 알려졌다.

 

정부가 투입하는 50조원 중 12조원은 소상공인 자금수요를 감안, 긴급경영자금을 공급하며 1.5% 수준의 초저금리를 적용하며 또한 이들을 대상으로 5조 5,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나아가 대출원금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시행하며 이례적으로 새마을금고, 보험, 카드사 등 제2금융권이 모두 참여한다.

이 외에도 증시가 회복될 때까지 금융권의 공동출자를 통해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며 개별 종목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시장대표 지수상품에 투자할 것으로 보이며 자세한 내용은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오늘 조치는 필요한 대책의 일부로, 경제난국을 헤쳐나가려면 더 많은 대책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을 잃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은 위한 지원대책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보증심사 쏠림으로 인한 병목현상 개선, 대출심사 기준 및 절차의 대폭 간소화를 통해 '적기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역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취약한 사람에게 보다 치명적으로 작용하는 것처럼, 경제의 어려움도 자금조달이 어렵고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그리고 자영업자들에게 보다 큰 충격이 미친다"며 "감염병 사태가 종식되어 경제가 다시 정상화 될 때까지 위기에 취약한 경제주체들이 당분간 버틸 수 있는 안전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