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2:20 (화)
【새롬세평(世評)】 ' 황교안의 황교안에 황교안을 위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황천'(黃賤), 국민은 두 번 배신 당했다.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 ' 황교안의 황교안에 황교안을 위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황천'(黃賤), 국민은 두 번 배신 당했다.
  • 김대은
  • 승인 2020.03.2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금은 국민에게 납작 엎드려 매를 때려 달라며 '석고대죄'(席藁待罪)해야 할 때다. -
'황교안의 황교안에 황교안을 위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황천'(黃賤),
'황교안의 황교안에 황교안을 위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황천'(黃賤),

 

미래통합당이 '꼼수 급조'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에 직접 간여하는 등 선거개입으로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월요일 통합당 영입인사를 후순위에 배치한 비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가 황교안 통합당 대표에게 한 방 먹은 한선교 전 대표가 사임하는 등 갈등을 겪은 후 2라운드 공천마저 사천과 막천을 넘어 '황천'으로 변질 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한선교 전 대표 및 공병호 전 공천관리위원장 체제에서는 들어가 있었으나 2차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서는 당선권에 있던 20명 중 12명이 빠졌거나, 후순위로 밀리는 등 도저히 평범한 사람들로서는 상상 할 수도 없는 일들이 벌건 대낮에 벌어졌다.

이로써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1당 독재당'으로 변질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발단은 황교안이 박진과 박형준을 비례대표로 추천했지만 이를 묵살한 한선교 전 대표와 황교안 대표가 충돌한 것이 시작이다.

만일 이게 사실이라면 한선교의 말대로 미래한국당은 단 한 줌도 안 되는 쥐꼬리만한 야당 권력을 갖은 부패한 권력이 미래를 향해 뻗어나가길 바라던 국민적 여망과 개혁은 일순간 거품이 됐다.

처음 1차 공천 파동 때 황교안 대표가 '태어나서 이런 배신은 처음 당해본다'는 불만을 드러낸 것처럼 '국민은 두 번이나 배신 당했다'.

만약 황교안 대표의 요구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천(私賤)과 '황천'(黃賤) 논란이 불거지며 이번 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1인 중심의 비례대표 사천(私賤)은 황교안 대표의 말대로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 먼" 결과로 국민은 정말 대충 넘어갈 수가 없다.

이번 미래한국당의 비례 공천 과정은 더러운 욕망과 추한 모습이 국민한테 적나라하게 보여줘 립서비스한 '민주적 공천 과정'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다는 것을 세 살배기 어린아이도 이제는 다 안다.

총선을 불과 20여일 앞두고 황교안의 정무적 판단 '제로'와 리더십 '부족' 탓에 지난 4년 전에 발생한 김무성의 '옥새 들고 나르샤'와 '진박'(眞朴)논란 파동때처럼 보수정치는 자멸(自滅)할 위기에 처해 있다.

지금 전 세계에 들이닥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거대한 경제 위기의 파고를 막아낼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해야 할 미래한국당이 막장공천 파문을 일으켜 보수 세력이 분열되면 4.15총선은 이제 더 이상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국민에게 납작 엎드려서 이번 비례공천 파동을 일으킨것에 대해 죽을죄를 지었으니 차라리 매를 때려달라고 '석고대죄'(席藁待罪)하는 것이 정답이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