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42 (목)
한국은행, '현금 없는 사회' 방안 마련
한국은행, '현금 없는 사회' 방안 마련
  • 이태한 기자
  • 승인 2020.03.2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한국은행 자금 방출 (뉴스1 제공)
사진 = 한국은행 자금 방출 (뉴스1 제공)

[데일리그리드=이태한 기자] 한국은행이 현금 없는 사회의 소외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금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종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한은 '2019년도 지급결제보고서'을 인용해 뉴스1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은은 "우선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편제하고 있는 ATM 통계를 시·군·구 단위의 지역별,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이용 가능 여부 등으로 세분화해 ATM 배치 현황의 정확도를 제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은은 "현금을 주로 이용하는 계층이 지급결제 혁신으로부터 소외될 수 있는 만큼, 새로운 지급수단에 대한 교육 강화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은의 이 같은 조치는 '현금 없는 사회'가 가까워진 만큼 소비자의 현금 등 지급수단 선택권을 보호할 필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2018년 한은의 경제주체별 현금사용행태 조사 결과 가계의 총 지출에서 현금 사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38.8%에서 2018년 32.1%로 감소했다.

한은은 "현금 없는 사회로의 진전은 기술, 제도 등의 여건 변화와 함께 시장 및 경제주체의 선택에 따라 진행되는 지급수단의 진화 과정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이 과정에서 비현금 지급수단의 발전을 지원하되 국민의 지급수단 선택권을 존중하고 현금 접근성을 적절히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 함께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