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9:20 (목)
송영길 의원, ‘동양동ㆍ귤현동 소각장 백지화’ 필요성 밝혀
송영길 의원, ‘동양동ㆍ귤현동 소각장 백지화’ 필요성 밝혀
  • 민영원
  • 승인 2020.03.3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을)송영길 국회의원
사진=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을)송영길 국회의원

[데일리그리드=민영원] "같은 동양동 주민으로서 소각장 백지화, 책임지고 처리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구을)은 30일 공개한 예비후보자 홍보물을 통해 ‘동양동ㆍ귤현동 일원 소각장 백지화’ 필요성을 조목조목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같은 주민의 입장에서 소각장으로 막으려고 동양동 해모로 아파트로 이사까지 했다”는 손편지를 삽입한 예비후보자 홍보물에서, 소각장 백지화의 이유로 ▲같은 권역에 소각장 2개? ▲고도제한구역 ▲계양테크노밸리는 사람이 살지 않았던 송도ㆍ청라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계양테크노밸리와 부천 대장지구는 LH 계양부천사업단이 관장하는 하나의 권역이다. 장동 소각장(300톤 용량)이 가동 중이고, 지하화ㆍ현대화가 논의되고 있다”면서 “기존 소각장을 활용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각장 굴뚝 높이는 100미터 이상이어야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지만, 동양동ㆍ귤현동은 고도제한구역으로 굴뚝 높이가 57미터를 넘을 수 없다”면서, 김포공항에 인접한 지역의 특성을 두 번째 이유로 제시했다.

끝으로 송영길 의원은 “(현재 소각장이 위치한) 송도ㆍ청라지역은 사람이 살지 않던 곳을 개발하면서 소각장을 설치했다. 하지만 동양동ㆍ귤현동은 이미 2만 7천여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다”면서, “계양테크노밸리 1만 6천여 세대의 쓰레기 처리를 위해 기존 주민들이 피해를 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영길 의원은 “3기 신도시 중 ‘테크노밸리’는 계양이 유일하다. 계양구가 서울로 출퇴근하는 ‘베드타운’에서 벗어나,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에 따른 10만명 일자리 창출과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 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면서, “4년 전 다른 후보들은 모두 불가능하다고 했던 계양테크노밸리 조성 약속을 지켰다. 동양동 주민으로서 동양동ㆍ귤현동에 소각장이 들어서지 않도록 책임지고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