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0:27 (금)
인천해경, 정박 유조선 코로나19 의심 환자 긴급 이송
인천해경, 정박 유조선 코로나19 의심 환자 긴급 이송
  • 민영원
  • 승인 2020.04.0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건소와 수시 정보교환을 통한 응급처치 실시, 의료진에 인계 -
사진=인천해양경찰서,정박 유조선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사진=인천해양경찰서,정박 유조선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인천대교 남방 2해리(3.7km)에서 정박 중인 유조선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를 긴급 이송했다고 1일 밝혔다.

1일 오전 10시 52분경 인천항 묘박지에 정박 중인 유조선 A호(8500톤급, 승선원 18명, 제주선적)에서 B씨(남, 30대, 인도네시아)가 호흡곤란을 호소한다는 신고가 인천해경에 접수되어 경비함정을 긴급 출동시켰다.

출동 중에 함정 승조원들은 방호복 및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대비 복장과 대응 절차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보건당국에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경비함정은 현장에 도착하여 B씨를 승선시켜 응급처치를 실시하였으며, 해경 전용부두에 대기 중이던 의료진에 인계하여 현재 B씨는 인천 소재 병원에서 치료 및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수시 정보교환으로 해상에서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해경은 B씨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승조원들을 함정 내 대기 조치하고, 보건소와 협조를 통해 함정 전체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