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22:20 (금)
KT, 5G영상통화 앱 '나를' 데이터 무료 제공
KT, 5G영상통화 앱 '나를' 데이터 무료 제공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4.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언택트 커뮤니케이션' 지원
KT 모델들이 3D아바타, AR이모티커 등을 활용해 최대 8명과 동시에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5G 영상통화앱 '나를'을 소개하고 있다.[사진 KT 제공]
KT 모델들이 3D아바타, AR이모티커 등을 활용해 최대 8명과 동시에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5G 영상통화앱 '나를'을 소개하고 있다.[사진 KT 제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확산되고 있는 '언택트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해 9일부터 5G 영상통화앱 '나를' 데이터 요금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나를’은 3D아바타, AR이모티커를 활용한 영상통화 앱으로 지난해 5G 상용과 함께 출시된 KT의 대표 5G 서비스다. 최대 8명까지 그룹통화가 가능하며, 마피아게임, 그림퀴즈, 토크살롱, 유튜브 같이보기 등 영상통화로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다양하게 갖추고 있다.

다자간 영상통화를 지원하는 ‘나를’은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가족과 친구간 다자 영상통화 및 업무상 화상회의 등에 적극 활용되며 사용량이 크게 증가했다. 실제로 재택근무 등이 활발하게 이뤄진 3월 이용자 수가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KT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과 함께 ‘마음을 담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6월 말까지 ‘나를’을 이용하는 KT 고객에게 데이터 요금을 받지 않을 계획이다. ‘마음을 담다’ 캠페인은 고객의 관점에서 삶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활용해 일상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KT의 새로운 기업 캠페인이다. 앱 다운로드 및 유튜브 같이보기 등 일부 기능은 제외다.

KT는 ‘나를’ 데이터 무료 제공과 함께 앱 개편도 진행했다. 고객이 앱 실행 후 통화 연결까지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UI/UX를 개선했다. 각자의 개성을 표현하고, 재미도 느낄 수 있도록 AR 기능을 활용한 UCC형 ‘내 마스크’ 서비스도 추가했다. 사람, 동물, 사물 등 원하는 이미지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여 ‘내 마스크’로 등록할 수 있다.

KT는 유명 애니메이션 '빨강머리 앤', '곤'의 인기 캐릭터들을 3D아바타로 새롭게 제공한다. 가족 고객들을 위해 대한민국 대표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의 캐릭터도 4월 중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번 업데이트로 기존 제공 중이던 넥슨코리아의 '던전앤파이터', '버블파이터'의 인기 캐릭터를 포함해 총 16종의 캐릭터를 3D아바타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KT는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나를’을 영상 커뮤니케이션과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커뮤니테인먼트(Cummunitainment)’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KT 5G/GiGA 사업본부장 이성환 상무는 "따뜻한 기술을 추구하는 KT의 새로운 캠페인 ‘마음을 담다’의 일환으로 ‘나를’ 데이터 무료 프로모션을 추진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나를’을 통해 가족, 친구, 지인들과 서로의 체온과 사랑을 나눌 수 있으시길 기대한다”고 도입 취지를 밝혔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