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2:20 (수)
롯데호텔서울,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인기에 가격 낮추고 한 달 연장
롯데호텔서울,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인기에 가격 낮추고 한 달 연장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4.0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롯데호텔서울 모모야마 드라이브 스루 도시락 박스
사진 = 롯데호텔서울 모모야마 드라이브 스루 도시락 박스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롯데호텔서울이 지난달 업계 최초로 선보인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의 ‘시그니처 박스’가 비즈니스 미팅 또는 부모님을 위한 식사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된 가운데 비즈니스나 가족 행사 등 특별한 날 격식 있는 한 끼 식사로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많은 편”이라며, “특히 외출이 어려운 부모님을 위해 픽업해 가시는 분들이 대다수로, 서비스와 상품을 출시한 이후 도시락 박스의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호텔서울은 시그니처 박스의 가격을 소폭 조정해 접근성을 높이고, 새로운 메뉴를 추가하는 한편, 어버이날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판매 기간도 4월 30일에서 5월 31일로 한 달 더 연장했다.

 

새롭게 출시한 메뉴는 원하는 요리만 골라 담을 수 있는 ‘시그니처 컬렉션 박스’다. 후토마키, 연어 구이, 은대구 구이, 수제 모둠 딤섬, 중새우 깐풍소스, 트러플 라자냐 등 총 10가지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빅2’(2가지 선택)는 3만원, ‘빅3’(3가지 선택)는 4만 5천원이다. 

시그니처 박스 중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전체 판매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모모야마의 ‘도시락 박스’다. 많은 고객에게 좋은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재구성했다. 핫승(八寸)', 생선구이, 스키야키, 튀김, 과일 등으로 구성된 ‘도시락 박스A’는 7만 8천원(기존 9만 5천원), 바닷가재 칠리소스, 장어와 깨두부가 추가된 ‘도시락 박스B’는 10만 4천원(기존 12만 5천원)에 판매 중이다.

뷔페 레스토랑 라세느의 대표 메뉴인 양갈비와 랍스터로 구성된 ‘시그니처 셀렉트’ 역시 높은 가심비로 인기몰이 중이다. 양갈비 2쪽, 랍스터 2쪽, 수프, 샐러드, 빵, 밥으로 구성된 ‘1인용 도시락’이 5만 9천원, 양갈비 6쪽과 모둠 채소구이를 즐길 수 있는 ‘패밀리 2인’ 메뉴는 7만원이다. 

간단히 먹을 수 있는 델리카한스의 스테디셀러 상품 단팥빵을 비롯해 스콘, 크루아상, 신선한 샌드위치와 함께 음료가 포함된 세트 상품도 구매할 수 있다.

곧 다가오는 어버이날을 기념해 부모님께 맛있는 식사와 카네이션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모모야마의 도시락 박스 또는 델리카한스의 시그니처 셀렉트 양갈비 박스를 주문하면 선착순 100명에게 롯데호텔서울에서 제작한 특별 카네이션을 함께 증정한다. 예약은 4월 10일부터 5월 3일까지, 픽업은 4월 30일부터 5월 17일까지 가능하며, 사전 예약이 필수다.

예약 및 구매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픽업 시간과 사전 예약 시간에 맞춰 유선 또는 롯데호텔 공식 홈페이지, 네이버 예약 페이지를 통해 예약하고, 예약한 시간에 1층 드라이브 스루 픽업 존에서 픽업하면 된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