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07:20 (토)
서구, ‘식품안심 멘토링’ 운영
서구, ‘식품안심 멘토링’ 운영
  • 민영원
  • 승인 2020.04.0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공역시서구청 전경
사진+인천공역시서구청 전경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50개소를 대상으로 맞춤형 ‘안심 멘토링(현장코칭)’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안심 멘토링’은 관계법령 숙지가 미흡한 신규 식품위생업소 중 소규모 영세업소 등을 대상으로 담당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찾아 위생 상태를 진단하고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작성에 도움을 주는 사업이다.

신규 위생업소들이 식품위생법 및 식품공전 등 관련 규정을 파악하지 못한 채 영업하다가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는 데 착안해 실시하게 된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실시되는 것이다.

 

지난해의 경우 식품위생업소 50개소를 대상으로 ‘안심 멘토링’을 실시한 결과 표시기준 계도 40건,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계도 32건, 자가품질검사 12건, 영업신고사항 계도 12건, 위생관리 계도 9건, 품목제조보고 7건, 기타 14건 등 총 126건을 계도했으며 관련 영업주들의 관심과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멘토링의 주요내용은 ▲제조시설 위생상태 평가 ▲시설기준 등 위생상태 파악 및 기준 제시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의한 적합한 표시 여부 ▲원료수불부, 작업일지 등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작성 방법에 대한 내용 등이다.

서구 관계자는 “기존의 규제방식 대신 맞춤형 위생행정을 펼쳐나가 부정·불량식품을 사전에 근절하고 구민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며 “특히 서구는 올해 6월 금곡동 식품전문산업단지인 ‘아이푸드파크’가 준공돼 신규 식품위생업소 수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기에 향후에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