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15:06 (일)
오거돈 부산시장 전격사퇴, '성추행' 시인
오거돈 부산시장 전격사퇴, '성추행' 시인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4.2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
건강이상설 떠돌았지만 알고보니 미투
오거돈 부산시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진=최슬기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진=최슬기 기자)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며 시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오거돈 시장은 "저는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고 성추행 사실을 밝히며 시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용서 받을 수 없는 잘못을 안고 시민 여러분이 맡겨주신 부산시장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도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허물을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고자 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울먹이며 머리를 숙였다.

 

최근 건강문제로 사퇴설이 떠돌았지만, 진실은 추악한 성추행 사건이었다.

부산시는 오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변성완 행정부시장 체제로 전환,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까지 시정 공백이 불가피하게 됐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