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13:20 (일)
오거돈 성추행 파문, 쏟아지는 맹비난
오거돈 성추행 파문, 쏟아지는 맹비난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4.2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사퇴 시점 총선 후 연기 담합' 특검 해야
정의당 '참회 아닌 처벌 필요'
부산공무원노조 '참담하기 그지없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오거돈 공식 홈페이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오거돈 공식 홈페이지)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23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강제 성추행 파문으로 전격 사퇴를 결정한 가운데, 야권과 부산공무원노조 등이 성명을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생당 부산시당은 논평을 통해 "오 전 시장이 의도적으로 사퇴 시점을 총선 이후로 미뤘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에서는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중앙당은 그렇다치더라도, 총선 시기에 민주당 부산선대위에서 이같은 사실을 몰랐을 리 없다"며 "사퇴와 관련한 '제안'이 명백히 사실이라면, 이는 총선 결과에 엄청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기에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이어 "철저한 검찰 수사와 함께 국정조사, 특검을 통해서라도 '사퇴 시점 총선 후 연기 담합'과 관련된 내용을 밝혀 책임 있는 처벌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오 전 시장의 사퇴 여부에 대한 협상 내용의 전모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 부산시당 역시 논평을 내고 "성평등을 위해 모범을 보여야 할 부산시장이 성폭력 가해자로 대중 앞에 선 사실이 참담하기 그지없다. 명백히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으로, 참회가 아닌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오 전 시장 개인의 사퇴에 그칠 것이 아니라, 부당한 위계와 불평등 문화를 퇴출시키기 위한 고통스러울 정도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이 저지른 행위에 대해 마땅히 처벌받아야 하며, 즉각적인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의혹에도 명백히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 뇌물 수수혐의, 배덕광 전 해운대구청장 LCT비리, 오늘 오 전 시장 성추행까지 고위공직자의 비리로 부산 공직사회 전체가 먹칠을 당하고 있다"며 한탄했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부산경찰청 여청수사계에서 내사가 진행될 예정으로, 사실관계 확인 후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문성을 가진 여성청소년수사팀과 피해자케어팀 등을 통해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피해자가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추측성 보도 및 신상이 공개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