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5:30 (일)
‘홍대 주점 방문’ 서구 거주 확진환자 1명 발생
‘홍대 주점 방문’ 서구 거주 확진환자 1명 발생
  • 민영원
  • 승인 2020.05.1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접촉자 2명(어머니, 아버지) 검체채취 완료, 14일간 자가격리 조치
심층역학조사 결과 서구 내 추가 접촉자 없음
타지역 접촉자: 해당 지자체에 통보 조치
거주지 및 주변 지역 방역조치 완료
사진=인천서구청,홍대 주점 방문 서구 거주 확진환자1명 발생
사진=인천서구청,홍대 주점 방문 서구 거주 확진환자1명 발생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 서구 마전동에 거주하는 남성 A씨(98년생)가 12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구 14번째 확진환자인 A씨는 최근 홍대 인근 주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이재현 서구청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부터 인후통 등의 증세를 보여 11일 오후 3시경 검단탑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채취를 진행했다.

A씨는 12일 오전 8시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날 오후 12시경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서구 대책본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저녁 7시부터 11시경까지 지인들(타지역 거주)과 함께 서울 홍대 인근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최근 해외를 방문하거나 이태원을 방문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인천 서구 소속 사회복무요원이긴 하나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10일까지 휴가 중이었으며, 증세가 나타나자 5월 11일에도 병가를 내 출근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역학조사반은 A씨의 근무지에서의 접촉자는 전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

 A씨의 접촉자 중 서구 거주 접촉자는 동거가족 2명(어머니, 아버지)으로 서구는 곧바로 이들에 대한 검체채취를 진행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타지역 접촉자는 지난 9일 타지역에서 열린 가족 모임에서 만난 A씨의 친인척으로 서구 대책본부는 해당 지자체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재현 서구청장은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지 않은 몇몇 분들 때문에 우리 아이들의 등교 개학이 다시 연기돼 너무나도 안타깝다”며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한 구민이 있다면, 반드시 보건소로 연락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대응을 위해 인천시는 지난 10일 오후 8시부로 2주간 클럽, 룸살롱, 노래클럽, 스탠드바, 카바레 등의 유흥업소와 콜라텍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서구는 즉시 관내 유흥업소 71곳과 콜라텍 1곳에 대해 명령문을 부착하고 이행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또한 시는 지난 4월 29일 이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6개 클럽 출입자 가운데 인천에 주소, 거소, 직장, 기타 연고를 둔 사람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대인접촉금지를 발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