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22:20 (목)
LH, 6개 대학과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 협약 체결
LH, 6개 대학과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 협약 체결
  • 이태한 기자
  • 승인 2020.05.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최초 도시재생 석·박사 과정 운영 위해 거점대학과 협의체 구성
- LH 도시재생 전문가 파견 등 전문가 육성 위한 각종 지원 예정
사진 =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네 번째), 서창교 경북대 부총장(사진 왼쪽 첫 번째), 송수건 경성대 총장(사진 왼쪽 두 번째), 정진택 고려대 총장(사진 왼쪽 세 번째), 김혁종 광주대 총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 조명우 인하대 총장(사진 왼쪽 여섯 번째), 김수갑 충북대 총장(사진 왼쪽 일곱 번째)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H 제공)
사진 =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네 번째), 서창교 경북대 부총장(사진 왼쪽 첫 번째), 송수건 경성대 총장(사진 왼쪽 두 번째), 정진택 고려대 총장(사진 왼쪽 세 번째), 김혁종 광주대 총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 조명우 인하대 총장(사진 왼쪽 여섯 번째), 김수갑 충북대 총장(사진 왼쪽 일곱 번째)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H 제공)

[데일리그리드=이태한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경북대‧경성대‧고려대‧광주대‧인하대‧충북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금) 밝혔다.

최근 도시재생사업이 확대되면서 지역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및 주민역량 강화사업은 물론 소규모 정비 등 물리적 사업을 위한 역량을 갖춘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체계적인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월 ‘도시재생 인력양성 거점대학’을 공모했으며, 경북대‧경성대‧고려대‧광주대‧인하대‧충북대 등 전국 6개 대학을 국내 최초 도시재생 거점대학으로 선정했다.

 

이번 협약은 교육 주관기관인 LH와 6개 대학 간 협의체를 구성하고 보다 효과적인 인력양성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거점대학은 △도시재생 공통교재 개발 △교육과정‧학점‧강의 교류 등에 협력하고, LH는 △도시재생 전문가 파견을 통한 지식 공유 △관련 직원들의 교육과정 진학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도시재생 석‧박사 과정은 오는 2학기부터 시작되며, 각 대학은 이론 교육과 더불어 도시재생지원센터 등과 연계한 실습 등 지역별 여건에 맞는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도시‧건축‧금융 등 본인의 전공을 수강하면서 도시재생 관련 필수과목을 이수하면 도시재생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연간 100여 명의 도시재생 전문가가 배출돼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전문가로서 활동할 전망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LH와 대학 간 협업으로 우리나라 도시재생을 이끌어갈 전문가를 양성하고, 도시재생 사업이 지역사회에서 점차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사업모델 개발, 제도개선 등 도시재생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대학들과 함께 고민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