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07:20 (토)
대원제약, 신입사원 공채서 초봉 뻥튀기 논란
대원제약, 신입사원 공채서 초봉 뻥튀기 논란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5.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급여의 90%지급...성과금도 제외
대원제약,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
사진=대원제약 CI

중견제약사 대원제약이 신입사원 채용후 1년간 공개채용 과정에서 제시한 초봉보다 낮은 금액을 지급해 왔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종합감기약 콜대원으로 유명한 대원제약은 신입사원 초봉이 4000여만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의 취업 포털 및 사이트에 기재된 올해 대원제약의 신입 초봉은 4251만원이다.

하지만 대원제약은 신입사원 입사 후 1년간 월 급여의 90%만 지급하고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알려졌다. 

 

이 경우 사측이 적시한 초봉에서 900~1000만원 가량 금액이 줄어들어, 실제 연봉은 3500여만원 이하라는 후문이다.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앱 ‘블라인드’와 대원제약 종사자로 보이는 사람들이 이같은 내용을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한 게시자는 게시글에서 “일단 연봉은 4300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1년 동안은 월 급여의 90%만 받고 명절 상여금이 없다”며 “실제 연봉은 3400 수준이다”고 말했다.

다른 게시자는 “(신입사원) 1년차에는 상여가 없고 기본급도 90%만 줘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초봉보다 1000만원 정도 낮다”며 “1년 버티면 좀 받을 맛 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본지는 대원제약 측의 설명을 들으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다만 대원제약은 앞선 모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같은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