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5:11 (금)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해안도로 인근 특혜 개발 논란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해안도로 인근 특혜 개발 논란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6.0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정순환도로 약 170m 남겨두고 개설 중단
- 해안도로 부지 소유자에 건축허가 특혜 의혹
송정광어골번영회 김민후 사무국장이 송정순환도로 개설 중단 규탄 집회 중 해운대구청의 공식 답변에 대한 반박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최슬기 기자)
송정광어골번영회 김민후 사무국장이 송정순환도로 개설 중단 규탄 집회 중 해운대구청의 공식 답변에 대한 반박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최슬기 기자)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해운대구가 송정광어골과 송정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송정순환도로 개설을 불과 170m 남겨두고 중단하면서, 해당부지 소유자에 개발 특혜를 주려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울경 NGO시민단체연합과 송정주민대책위원회는 2일 오전 10시 30분 해운대구청 앞에서 해운대구청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대책위는 이날 집회에서 "부산시와 해운대구청은 '1-108중로' 도로개설 사업이 이미 86% 이상 진행되어 이제 불과 170m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나머지 구간 공사를 더이상 진행하지 않겠다는 비합리적이며 권위적인 결정을 예고했다"며, "이는 수 십년동안 국가와 지자체의 공식적인 도시계획 공시를 믿고 살아온 지역 주민들의 신뢰를 정면으로 저버리는 폭거이자, 보호되어야 할 주민 생계현장을 무참히 황폐화 시키는 광어골 주민 말살 작태"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 "도시계획도로 취소 부지를 건축허용용도로 발표, 해당부지를 소유한 특정인의 땅에 집중적인 이익을 몰아줌으로써 특혜 행정을 시도하는 의혹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하며 "도시계획을 끝까지 마무리해 불미스러운 의혹과 분쟁의 소지를 없애주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책위는 지역의 훌륭한 관광자원인 송정해수욕장을 특정 유력인에게 사유화시켜주는 것을 관망하지 않을 것이며, 구체적 소명이 없다면 사법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등 강경 대응할 것이라 예고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