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2:20 (화)
일동제약 장 건강 브랜드 '비오비타' 리뉴얼 출시
일동제약 장 건강 브랜드 '비오비타' 리뉴얼 출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6.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산균·유산균이 함유된 ‘멀티바이오틱스’ 개념 제품
‘비오비타 패밀리’로 구성된 시리즈 제품[사진 일동제약 제공]
‘비오비타 패밀리’로 구성된 시리즈 제품[사진 일동제약 제공]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대한민국 최초의 국산 유산균제 ‘비오비타’가 새롭게 태어났다.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22일, 자사의 간판 유산균 브랜드인 비오비타의 리뉴얼 및 출시 소식을 알렸다.

비오비타는 일동제약이 1959년, 국내 기술로는 처음으로 개발에 성공한 영유아용 유산균 정장제로, 광고 속 카피와 징글송 등이 함께 각인되며 누구에게나 익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해왔다.

일동제약은 최근 비오비타에 대한 리뉴얼을 단행, 영유아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남녀노소 온 가족이 섭취할 수 있는 ‘비오비타 패밀리’로 구성된 시리즈 제품을 내놓았다. 소비자 접근성 및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을 주요 유통 채널로 삼았다.

 

비오비타 시리즈는 핵심 원료인 낙산균을 중심으로 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등의 유익균을 비롯해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 비타민, 미네랄 등이 들어있는 ‘멀티바이오틱스(multibiotics)’ 개념의 제품이다.

낙산균은 탄수화물을 발효시켜 낙산(butyric acid)을 생성하는 유익균으로, 장을 편안하게 하고 ‘황금변’을 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별도의 코팅 없이 스스로 보호막을 형성해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하며, 열에 강해 섭씨 90도의 열에 40분간 가열해도 90%의 생존율을 보이는 등 효용성이 크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일동제약 측은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와 온 가족이 먹는 제품인 만큼 유기농 원료와 국내 및 유럽에서 만든 고품질 원료를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합성향료, 착색료, 이산화규소, 스테아린산마그네슘, 히드록시메틸셀룰로오스 등 5가지 식품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건강을 더욱 고려했다고 밝혔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비오비타 시리즈는 기존의 브랜드 인지도에 제품력을 더욱 높이고 아기들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섭취할 수 있도록 세분화하는 등 새롭게 거듭났다”며, “특히, 우리 몸에 유익한 낙산을 생성하는 낙산균이 들어있는 멀티바이오틱스 제품”이라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