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2:20 (화)
한국마사회, 2020년도 기수후보생 졸업식 성료
한국마사회, 2020년도 기수후보생 졸업식 성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6.2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마사회
사진=한국마사회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한국마사회는 원당목장 경마교육부에서 2020년 기수후보생 졸업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졸업생은 총 6명으로 더러브렛(4년 과정) 기수인 김덕현·정우주·문성혁 기수와 제주마(2년 과정) 기수인 곽석·양민재·박재희 기수가 정식기수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더러브렛 과정을 거친 세 기수는 이미 각각 △서울 경마공원 2명(김덕현·문성혁) △부산경남 경마공원 1명(정우주)이 수습기수로 활약 중이며, 제주마 과정 3명은 2018년 교육 과정이 2년으로 늘어난 이후 최초로 배출된 졸업생들이다. 

 

이번 졸업식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내부 행사로만 추진됐으며 유관단체 및 가족 등은 초청하지 않았다. 

졸업 기수들에게는 졸업장과 기념품, 꽃다발이 수여됐으며 기수 후보생 후배들과 교관들이 참석해 졸업을 축하했다. 

교육성적 최우수자에게 주어지는 ‘한국마사회장상’의 영광은 김덕현(서울△50조) 기수와 양민재 기수에게 돌아갔다. 

김덕현 기수는 경마 특성화 고등학교를 졸업해 지난 2017년 데뷔했으며 출전한 지 2번 만에 우승을 따내는 등 주목받고 있다.

제주마 기수 부문에서 회장상을 수상한 양민재 기수 역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면허시험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해 앞으로의 미래가 기대된다.

기수들의 첫 시작을 기념하기 위해 3개 경마장 조교사협회장 및 기수협회장들도 각각 영상 메시지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날 졸업식을 치른 6명 기수들에게는 내달 1일부로 정식 면허가 부여되며 앞으로 전국 3개 경마장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오순민 한국마사회 말산업육성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수후보생들이 가족들과 함께하지 못하고 졸업식을 진행하게 돼 아쉬운 마음"이라며 "졸업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만큼 부단히 갈고 닦으며 불법과 불공정에 흔들리지 않고 건강한 마음과 정신으로 무장한 프로 기수로 활약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